실시간뉴스
전국 주요습지 80곳에 겨울철새 45만 5천여 마리 도래…지난해에 비해 1.2배 증가
전국 주요습지 80곳에 겨울철새 45만 5천여 마리 도래…지난해에 비해 1.2배 증가
  • 박유미 기자
  • 승인 2018.10.29 14: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겨울철 조류 동시센서스 조사지역 80개소
겨울철 조류 동시센서스 조사지역 80개소

환경부 소속 국립생물자원관은 올해 10월 19일부터 21일까지 전국의 주요습지 80곳을 대상으로 조류 동시센서스(이하 동시센서스)를 실시한 결과, 총 176종 45만 5,101마리의 겨울철새가 도래한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환경부에 따르면, 종별로는 쇠기러기 15만 8,053마리, 큰기러기 10만 3,137마리, 흰뺨검둥오리 3만 3,995마리의 순으로 관찰됐으며, 지역별로는 간월호 11만 2,876마리, 철원평야 7만 7,656마리, 시화호 4만 9,575마리, 부남호 3만 7,195마리의 순으로 많이 도래한 것이 확인됐다.

지난해 10월에 동일 지역을 대상으로 실시한 동시센서스 결과와 비교할 때 전체 개체수는 38만 2,919마리에서 약 1.2배가 증가했다. 

지역적으로는 지난해 10월과 비슷하게 경기, 강원, 충남 등 한반도 중부지방에 집중적으로 겨울철새가 도래했다. 월동 초기에는 중부지방에 겨울철새가 더 많이 도래하는 양상을 보인 것이다.

국립생물자원관 관계자는 “이번 조사결과를 관계기관에 제공하고 철새정보시스템에 게재해 조류인플루엔자 예찰 및 농가 방역에 활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국립생물자원관은 겨울 철새들이 본격적으로 도래하는 10월 중순부터 3월 말까지 철새 분포와 이동 현황을 조사하고, 철새정보시스템을 통해 관계기관에 분석결과를 제공하고 있다.

[Queen 박유미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