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LA 다저스 로버츠 감독, ”'투수 교체 논란' 논쟁하고 싶지 않다”
LA 다저스 로버츠 감독, ”'투수 교체 논란' 논쟁하고 싶지 않다”
  • 김원근 기자
  • 승인 2018.10.29 1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월드시리즈 4차전에서 선발 리치 힐 교체 후 LA 다저스가 역전패를 당하자 트럼프 대통령까지 나서 자신의 트위터에 투수교체가 잘못됐다고 언급해 투수교체 논란이 장외에서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다.

지난 28일(이하 한국시간) 다저스는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보스턴 레드삭스와의 2018 메이저리그 월드시리즈 4차전에서 6-9로 역전패했다. 1승 3패로 몰린 다저스는 이제 한 번만 패하면 2년 연속 월드시리즈에서 패하는 아픔을 겪게 된다.

4차전에서는 선발로 호투하던 힐을 교체한 결정이 논란을 일으켰다. 힐은 6회초까지 안타를 단 하나만 내줄 만큼 잘 던졌지만, 로버츠 감독은 7회초 선두 잰더 보가츠를 볼넷으로 내보낸 뒤 에두아르도 누녜스를 헛스윙 삼진 처리한 힐을 빼고 스콧 알렉산더를 마운드에 올렸다.

이후 4-0으로 앞서던 다저스는 아웃카운트 8개만 잡으면 끝나는 경기에서 리드를 지키지 못했다. 힐로 7회초를 마무리할 수도 있었지만, 교체를 단행했다가 역전의 빌미를 제공한 로버츠 감독은 현지 언론과 팬들의 거센 비난을 면하지 못했다.

당시 6회초를 마친 힐은 0-0으로 맞서던 6회말 다저스 타선이 4점을 뽑는 동안 로버츠 감독과 대화를 나눴다. 힐은 "나를 주시해달라. 모든 것을 쏟아 붓고 오겠다. 한 타자 한 타자 상대할 때 나를 주시해달라"고 이야기했다. 이때 힐이 로버츠 감독에게 전한 말이 자신을 바꿔달라는 뜻은 아니었다.

29일 MLB.com에 따르면 힐은 "피곤하다거나 경기에서 빠지고 싶다고 말한 적은 없다. 만약 불펜에 더 나은 옵션이 있다면, 중대한 상황인 만큼 동의하겠다는 뜻이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로버츠 감독은 "그 이야기를 (상황을 봐서 교체해도 괜찮다는)분명한 의미로 이해했다. 힐이 선발 등판한 경기에서 들어본 적 없는 말이었고, 그래서 논쟁하고 싶지 않다. 나는 내가 가진 정보를 가지고 결정했다"고 확실히 말했다.

이것이 힐과 로버츠 감독의 갈등으로 번지지는 않았다. MLB.com에 의하면 힐은 5차전을 앞두고 로버츠 감독과 좋은 대화를 나눴다고 전했고, 자신의 발언이 오해받는 것에 더 신경을 썼다. 하지만 둘의 대화가 더 큰 오해로 번지지 않은 것과 별개로 이미 패배로 끝난 경기는 돌이킬 수 없다.

 

[Queen 김원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