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삼성화재배 '홀로 4강' 안국현, 한국바둑 자존심 지킬까
삼성화재배 '홀로 4강' 안국현, 한국바둑 자존심 지킬까
  • 류정현 기자
  • 승인 2018.10.31 0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의 안국현(26) 8단이 중국 탕웨이싱(25) 9단을 상대로 세계대회 첫 결승 진출에 도전한다. 11월 5일부터 7일까지 3일간 대전에 위치한 삼성화재 유성캠퍼스에서 열리는 2018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 준결승3번기에서 숙명의 대결을 벌인다.

안국현에게는 지난 대회 준결승에서 탕웨이싱 9단에게 패했던 아픔이 있다. 올해와 마찬가지로 홀로 4강에 올라 탕웨이싱에게 선취점을 얻었지만 내리 2연패를 당해 결승진출이 좌절됐다. 공교롭게 올해도 결승으로 가는 길목에서 탕웨이싱 9단을 만나 설욕전을 벼르게 됐다.

전기 대회 4강으로 본선시드를 받고 출전한 안국현 8단은 16강에서 중국 랭킹 9위 양딩신 7단, 8강에서 중국 랭킹 3위 롄샤오 9단 등 중국의 강호들을 연파하고 4강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특히 안국현 8단은 올해 중국기사를 상대로 6승 1패의 성적을 올려 '중국 킬러'의 면모를 과시하고 있다.

안국현 8단에 맞설 탕웨이싱 9단은 타오신란 7단, 신민준 9단에게 연이어 승리하며 4강에 올랐다. 탕웨이싱 9단은 2013년 우승, 2014.2017년 준우승 등 삼성화재배에 특히 강한 면모를 보였다. '중국 킬러' 안국현 8단이 중국기사를 상대로 좋은 기세를 이어 결승에 오르게 될지 '삼성화재배의 사나이' 탕웨이싱 9단이 2년 연속 결승에 진출하게 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안국현 8단은 "4강에 진출한 유일한 한국 기사로서 진지하게 승부에 임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더구나 그는 삼성화재배가 끝난 후 군 입대를 앞두고 있어 입대 전에 '첫 세계대회 우승'이란 성과를 거두겠다는 굳은 의지를 다지고 있다.
 
건너편 조에서는 신아오배 타이틀 보유자 커제(21) 9단과 LG배 타이틀 보유자 셰얼하오(20) 9단의 세계대회 챔프간 맞대결이 펼쳐진다. 커제 9단은 2015~2016 삼성화재배 2연패를 달성했고 셰얼하오 9단의 삼성화재배 본선은 이번이 처음이다.

준결승3번기를 마친 2018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는 12월 3일부터 3일간 경기도 고양에 위치한 삼성화재 글로벌캠퍼스로 자리를 옮겨 결승3번기를 통해 스물 세 번째 대회 우승자를 가려낸다. 총상금 규모는 8억원이며 우승상금은 3억원이다. 제한시간은 각자 2시간에 1분 초읽기 5회씩이 주어진다.[Queen 류정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