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쭈타누깐, 박성현 따돌리고 '올해의 선수' 확정
쭈타누깐, 박성현 따돌리고 '올해의 선수' 확정
  • 류정현 기자
  • 승인 2018.11.01 0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국의 골프스타 에리야 쭈타누깐(23)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올해의 선수상 수상을 확정했다.

LPGA 투어는 31일(한국시간) 쭈타누깐이 219점을 획득해 남은 대회 결과와 관계없이 2위 박성현(한국·136점)을 제치고 올해의 선수상을 확정했다고 발표했다. 박성현은 이번 시즌 남은 3개 대회에서 모두 우승하면 산술적으로 역전이 가능성이 있었으나 다음 달 2일부터 일본에서 열리는 토토 재팬 클래식에 출전하지 않으면서 쭈타누깐의 수상이 확정됐다.

쭈타누깐은 2016년에 이어 다시한번 LPGA 투어 최고 선수의 영예를 안았다. 쭈타누깐은 이번 시즌 메이저 대회 US 여자오픈을 제패하고, 킹스밀 챔피언십과 스코티시 여자오픈까지 총 3승을 거뒀다. 30일엔 박성현을 밀어내고 세계랭킹 1위를 되찾았고 시즌 상금(245만9천240달러)과 평균 타수(69.379타) 등에서도 1위를 달리고 있어 주요 타이틀 싹쓸이가 유력하다.

1966년 올해의 선수상이 제정된 이래 두 번 이상 받은 선수는 총 13명인데, 아시아 선수로는 쩡야니(대만·2010∼2011년)에 이어 쭈타누깐이 두 번째다. 올해의 선수상 시상식은 다음 달 15일 시즌 최종전인 CME그룹 투어 챔피언십이 열리는 미국 플로리다주 네이플스의 티뷰론 골프클럽에서 열린다.  쭈타누깐은 "이번 시즌 경기를 잘 치렀고, 이 트로피에 다시 이름을 새길 수 있어서 큰 영광이다. 나의 팀과 가족, 스폰서, 그리고 태국 팬들에게 감사하다"고 소감을 밝혔다.[Queen 류정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