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흉부외과> 이재원, 귀여운 면모로 미소 유발자 등극
<흉부외과> 이재원, 귀여운 면모로 미소 유발자 등극
  • 박유미 기자
  • 승인 2018.11.02 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SBS 수목드라마 ‘흉부외과’ 방송화면 캡처
사진: SBS 수목드라마 ‘흉부외과’ 방송화면 캡처

배우 이재원이 <흉부외과>의 ‘케미왕’으로 등극했다.

SBS 수목드라마 <흉부외과>(극본 최수진·최창환, 연출 조영광)에서 남우진 역으로 분해 신스틸러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는 이재원이 출연진들과의 완벽 케미로 극을 한층 풍성하게 만들어가며 눈길을 끌고 있다.

앞서 지난 주 방송에서 응급실을 찾은 어린이 환자와 깨알 대화로 폭소를 유발했던 남우진(이재원 분)이 31일 수요일 방송된 <흉부외과> 21, 22회 방송에서는 응급으로 실려 온 ‘무당’ 환자와 의도치 않은 호흡을 자랑하며 안방극장에 웃음을 안겼다.

우진은 환자가 작두를 타다 실려 온 무당이라는 소리에 바로 그의 발을 쳐다보며 ‘진짠가..’ 의심을 하는가 하면, 치료를 받지 않겠다는 무당과 실랑이를 벌이는 안지나(김예원 분) 사이에서 어쩔 줄 몰라 하는 난처한 상황을 실감나는 표정연기로 표현하며 재미를 더했다.

이어 어제 방송에선 구동준(최대훈 분)과의 케미는 물론 의외의 귀여움으로 미소를 유발했다. 병원 출근길에 훈훈한 사복 차림으로 나타난 우진은 동준을 만나 자신이 태수(고수 분)와 30년 째 비주얼 대결을 하는 사이라고 말한 것. 이런 귀여운 면모로 미소를 유발시켰다.

[Queen 박유미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