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PIT 언론 "550만달러↓, 40홈런, 100타점 타자 '강정호' 잡아라"
PIT 언론 "550만달러↓, 40홈런, 100타점 타자 '강정호' 잡아라"
  • 김원근 기자
  • 승인 2018.11.02 1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피츠버그의 한 언론이 우타 홈런타자, 3루수 공백을 메울 수 있는 강정호(31)가 피츠버그에 필요한 선수라고 언급했다.

피츠버그 지역 언론 피츠버그 포스트-가제트는 2일(한국시간) "피츠버그가 550만 달러보다 적은 금액으로 강정호와 재계약을 시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지난달 말 피츠버그는 강정호에게 걸려 있는 내년 시즌 팀 옵션(550만달러)을 거부했다. 바이아웃 25만달러를 지급하고 자유계약선수(FA)로 풀어줬다.

포스트-가제트는 "강정호는 경기장 밖에서 사고와 부상 이력이 있어 계약 시 리스크가 따른다"면서도 "반대로 엄청난 보상을 가져올 잠재력이 있다"고 전망했다.

이 매체는 "피츠버그는 강정호가 필요하다. 강정호는 건강할 때 의심할 수 없는 파워히터"라며 "강정호를 통해 우타 홈런타자, 3루수 공백을 메울 수 있다"고 덧붙였다.

2014 시즌 후 피츠버그에 입단한 강정호는 첫 두 시즌 동안 229경기에서 타율 0.273 36홈런을 기록했다. 그러나 2016시즌을 마치고 국내에서 음주 사고를 일으킨 뒤 비자를 발급받지 못해 한동안 팀에 합류하지 못했다. 올해 비자를 받고 마이너리그에서 뛰었지만 손목 부상이 겹쳤다. 이후 수술과 재활을 거쳐 시즌 막판 1군 경기에 나섰으나 3경기에 출전한 것이 전부다.

포스트-가제트는 "피츠버그가 현실적으로 550만달러 이하 금액으로 40홈런 100타점 타자를 찾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며 "강정호는 잠재력이 있고 오프시즌 때 잘 관리한다면 기량을 충분히 끌어올릴 수 있다"고 분석했다.

 

[Queen 김원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