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한국마사회 '닉스고', 미국 브리더스컵 준우승 쾌거!
한국마사회 '닉스고', 미국 브리더스컵 준우승 쾌거!
  • 류정현 기자
  • 승인 2018.11.05 0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마사회(회장 김낙순)의 해외종축사업 해외종축사업 케이닉스(K-Nicks)로 발굴된 '닉스고(2세, 수말)'가 미국 브리더스컵에서 준우승을 차지했다.

'니스고'는 3일 미국 켄터키주 처칠다운스 경마장에서 열린 '브리더스컵 쥬버나일(1700m, 2세 수말한정, 총상금 23억 원, G1)'에서 준우승을 차지했다. '브리더스컵'은 세계적인 경마 축제로 꼽히는 '경마의 올림픽'이다. 1984년부터 시작되었으며 매년 11월 첫째 주 미국 전 지역을 순회하며 2일간 경마대회를 개최한다. 성별, 연령별, 거리별, 주로별로 세계 각국의 최고 경주마를 한데 모아 겨루며, 14개 경주 총상금의 합이 한화 약 340억원에 이른다.

'닉스고'는 이 중 1700m 더트주로에서 2세 수말들만 출전해 겨루는 '브리더스컵 Juvenile(GⅠ)' 경주에 출전했다. '브리더스컵 Juvenile(GⅠ)' 경주는 북미 2세 한정 경주 중 가장 높은 총상금 2백만 달러가 걸려있다. 3세 최강을 가리는 '트리플 크라운'의 전초전 성격을 띠기 때문에 초미의 관심을 받는다.

한국경마의 명예를 걸고, '닉스고'는 시작부터 빠르게 치고 나갔다. 4코너 이후 1등으로 올라서며 승부수를 던졌다. 하지만 결승선 앞 30여 미터를 앞두고 강력한 우승 후보 '게임위너(game winner, 2세, 수말)'에게 추월을 허용했다. '게임위너'의 기록은 1분 43초 67이었으며, '닉스고'와는 2와 1/4마신 차였다.

'닉스고'의 벤 콜브룩 조교사는 "'닉스고'가 2위로 들어왔다는 사실이 경주가 끝난 지금도 믿기지 않는다. 이 성적은 엄청난 성과다"라며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닉스고'는 경주 시작 전 단승식 인기가 출전마 14두 중 12위로 크게 주목받지 못했지만 준우승을 차지해 전 세계 경마 팬들을 놀라게 했다. 경주 내내 선두권에서 경기를 이끌며 한국 경마의 기술력을 입증했다. 이번 경주의 수득 상금은 34만 달러로, 한화 약 4억원이다. 

한국마사회는 2015년부터 해외종축개발 사업 '케이닉스'를 추진 중이다. DNA정보를 이용해 우수한 유전자를 가진 경주마를 발굴하고, 미국 출전을 통해 종마 가능성을 검증한다. 이후 국내 씨수말로 도입하여 국내산마 품질 제고와 말 수출기반을 마련할 계획이다. 현재 총 12두의 경주마를 선발하여 관리 중이며, '닉스고'는 뛰어난 활약으로 가장 많은 기대를 받고 있다.

'닉스고'는 지난 10월 '케이닉스' 선발마 최초로 국제 GⅠ경주인 미국 'Breeders' Futurity(GⅠ)'에서 승리했다. 미국 2세 경주마가 GⅠ경주를 우승할 확률은 0.02%로, 한국마사회가 '케이닉스' 사업을 시작한지 3년 만에 거둬들인 성과다. '닉스고'는 기세를 몰아 2019년에 3세마 시즌을 맞아 '켄터키 더비'를 포함한 삼관경주에 도전할 계획이다.[Queen 류정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