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서울, '초미세먼지 주의보' 계속 … "8일 '강한 비' 이후 '보통' 될 듯”
서울, '초미세먼지 주의보' 계속 … "8일 '강한 비' 이후 '보통' 될 듯”
  • 김준성 기자
  • 승인 2018.11.07 1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 가을 수도권 지역에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한 '비상저감조치'가 첫 발령된 7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에서 바라본 수원 도심이 미세먼지로 뿌옇다.
올 가을 수도권 지역에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한 '비상저감조치'가 첫 발령된 7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에서 바라본 수원 도심이 미세먼지로 뿌옇다.

 

어제 전국을 뿌옇게 뒤덮은 미세먼지는 7일 아침까지도 계속 이어지고 있다. 비가 내리고 있지만 강수량이 많지 않아 미세먼지 농도를 크게 떨어뜨리지 못하고 있다.

국립환경과학원에 따르면 전날(6일) 오후 2시 서울에 발령됐던 초미세먼지 주의보는 이날 오전 9시까지도 지속되고 있다. 현재까지 이 시각 현재 서울과 경기(동부·중부·남부·북부권), 인천(동남부·서부권역), 충북(중부권역), 충남(동남부 권역), 대전(동부·서부 권역), 전북(전주·익산·군산·정읍·완주·김제·진안·임실·순창 권역), 전남(서부권역), 광주권역 등이 초미세먼지 주의보 상태다.

충남 북부, 전북 전주 권역 등은 PM 10의 '미세먼지 주의보'가 발령되기도 했다. 다만 이날 중부지방과 남부지방 등에 비가 흩뿌리면서 전날보다는 전체적으로 미세먼지 농도가 낮아진 상황이다.

서울의 경우 오전 9시 현재 시간당 평균 초미세먼지 농도가 50㎍/㎥로 여전히 '나쁨' 수준이지만 전날 주의보가 발령됐던 시점(88㎍/㎥)보다는 현저히 낮아졌다.

국립환경과학원은 이날 오후를 기점으로 전국의 미세먼지 농도가 점차 낮아질 것으로 보고 있다. 국립환경과학원 관계자는 "강수량이 많지 않아 빠른 효과는 아니지만 동쪽 지역부터 서서히 대기 순환이 잘 이뤄지면서 좋아질 것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이에 따라 전국적으로 발령돼 있는 초미세먼지 주의보도 차차 해제될 전망이다.

시간당 평균 초미세먼지 농도가 '보통' 수준인 35㎍/㎥ 이하로 떨어지면 주의보가 해제된다. 강한 비가 내리는 8일부터는 공기가 좀 더 맑아진다. 이날 강수 영향을 강하게 받으면서 전 권역의 미세먼지 등급이 대부분 '보통'을 나타낼 것으로 보인다.

 

[Queen 김준성 기자][사진=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