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KBS2 <죽어도 좋아> 백진희, 역대급 진상 상사를 만나다
KBS2 <죽어도 좋아> 백진희, 역대급 진상 상사를 만나다
  • 박유미 기자
  • 승인 2018.11.08 0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KBS2 ‘죽어도 좋아’]
[사진= KBS2 ‘죽어도 좋아’]

<죽어도 좋아>에서 백진희가 강지환 살리기에 나섰다.

KBS2 수목드라마 <죽어도 좋아>(극본 임서라/ 연출 이은진, 최윤석)는 안하무인 ‘백진상’ 팀장(강지환 분)과 그를 개과천선 시키려는 ‘이루다’ 대리(백진희 분)의 대환장 오피스 격전기를 담은 드라마로, 동명의 인기 웹툰이 원작인 만큼 방송 전부터 많은 이들의 기대와 궁금증을 한 몸에 받았다.

극 중 백진희가 맡은 이루다는 백진상 팀장의 상상 초월 막말로 화병 게이지가 차곡차곡 쌓여 스트레스가 극에 달한 인물이다. 까다로운 원칙주의자를 상사로 둔 부하직원의 고난을 리얼하게 그려낼 그녀의 목표는 바로 상사 갱생시키기로 백진상의 만행에 대적할 이루다의 ‘인간 사이다’ 활약이 드라마를 보는 재미를 높일 예정이다.

지난 7일 첫 방송 된 <죽어도 좋아>에서는 그 동안 보여 졌던 악덕 상사들이 무색해질 만큼 역대급 진상 상사 백진상의 등장과 더불어 이에 맞서는 대리 이루다가 나타나면서 드라마의 문이 열렸다.

사사건건 모든 일에 원칙을 내세우며 팀원을 감싸기는커녕 자기 것을 챙기느라 바쁜 것은 물론, 옳은 말도 밉상으로 보이게 만드는 기이한 재주를 가진 진상은 그 어느 누구도 옆에 있기를 꺼려했고 이는 루다도 마찬가지였다. 그런 진상을 보며 ‘죽어버려’를 외친 루다의 말이 현실로 이루어진 것도 신기한데, 똑같은 하루가 반복되는 현상이 일어나면서 벗어날 수 없는 타임루프가 계속되었다.

반복되는 시간 속에 진상의 죽음 또한 다양한 방법으로 이루어졌고, 이를 여러 번 겪은 루다는 어차피 내일이 오지 않을 거란 생각에 그 동안 참았던 진상에 대한 울분을 시식회 사건을 계기로 터트리게 되었다. 하지만 뜻 밖에 내일이 오게 되면서 극은 마무리되었다.

이미 벌어진 일로 절망에 빠진 루다가 앞으로 어떠한 방법으로 이 일들을 풀어나가게 될 지, 그리고 그녀에게 일어난 타임루프의 진실은 무엇일 지 많은 이들의 궁금증이 모아진다.

[Queen 박유미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