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검찰, '미투' 지목 드러머 남궁연에 대한 '혐의 없음' 수사 종결
검찰, '미투' 지목 드러머 남궁연에 대한 '혐의 없음' 수사 종결
  • 김준성 기자
  • 승인 2018.11.08 17: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음악인 남궁연씨(51)가 6일 서울 서대문구 대신동 자택에서 성폭력 의혹에 대해 묻는 기자의 질문에 "나는 나쁜 사람 아니다"라고 말하고 있다.
음악인 남궁연씨(51)가 6일 서울 서대문구 대신동 자택에서 성폭력 의혹에 대해 묻는 기자의 질문에 "나는 나쁜 사람 아니다"라고 말하고 있다.

검찰은 '미투(Me too)' 성추행 피의자로 지목된 남궁연씨(51)에 대하여 혐의가 입증되지 않는다고 보고 수사를 종결했다.

서울서부지검 형사2부(부장검사 정희원)는 남궁씨를 강요미수 혐의로 수사한 끝에 '혐의없음' 처분했다고 8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한 여성이 인터넷 게시판에 "남궁씨가 옷을 벗으라고 강요했으나 응하지 않았다"는 내용의 글을 올리면서 지난 3월 경찰 내사가 시작됐다. 

검찰 관계자는 남궁씨와 피해자를 모두 조사한 결과 "의무에 없는 행동을 강요한 점을 입증하기는 어려웠다"며 "피해자도 스스로 폭행이나 협박으로 인해 위협을 느낀 것은 아니었다고 진술했다"고 설명했다. 

남궁씨의 성추행 의혹은 문화·예술계 미투 운동이 활발하게 전개되던 지난 2월 처음 제기됐다. 남궁씨는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을 고수했으나, 이후 4명의 피해자와 1명의 목격자가 추가로 나타나면서 의혹은 점점 커졌다.


[Queen 김준성기자] 사진 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