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KBS2 <죽어도 좋아> 백진희, 끝난 줄 알았던 타임루프가 다시 시작되다!
KBS2 <죽어도 좋아> 백진희, 끝난 줄 알았던 타임루프가 다시 시작되다!
  • 박유미 기자
  • 승인 2018.11.09 1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KBS2 ‘죽어도 좋아’]
[사진= KBS2 ‘죽어도 좋아’]

<죽어도 좋아>에서 백진희가 두 번째 타임루프를 겪으며 시원한 사이다 대사로 안방극장을 사로잡았다.

KBS2 수목드라마 <죽어도 좋아> (극본 임서라/ 연출 이은진, 최윤석)는 안하무인 ‘백진상’ 팀장(강지환 분)과 그를 개과천선 시키려는 ‘이루다’ 대리(백진희 분)의 대환장 오피스 격전기를 담은 드라마로, 동명의 인기 웹툰이 원작인 만큼 방송 전부터 많은 이들의 기대와 궁금증을 한 몸에 받았다.

극 중 백진희가 맡은 이루다는 백진상 팀장의 상상 초월 막말로 화병 게이지가 차곡차곡 쌓여 스트레스가 극에 달한 인물이다. 까다로운 원칙주의자를 상사로 둔 부하직원의 고난을 리얼하게 그려낼 그녀의 목표는 바로 상사 갱생시키기로 백진상의 만행에 대적할 이루다의 ‘인간 사이다’ 활약이 드라마를 보는 재미를 높일 예정이다.

지난 8일 방송된 <죽어도 좋아>에서는 두 번째 타임루프를 겪는 이루다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또 다시 타임루프가 일어 날 것을 생각, 그 동안 참아왔던 백진상을 향한 울분을 뱉은 루다는 일어나지 않는 타임루프로 인해 곤경에 빠지게 됐다.

진상의 끈질긴 괴롭힘을 이기지 못하고 이직을 결심한 루다는 다른 회사에 면접을 보게 됐고, 이번에는 타임루프 덕에 깨달음을 얻게 됐다. 좋은 인재를 뽑으려고 하는 면접관들이 정작 본인들은 자사 직원들에게 최소한의 예의도 지키지 않고 있었던 것. 이에 루다의 통쾌한 한방이 담긴 말은 묵은 체증이 내려가 듯 사이다와 같은 통쾌함과 시원함을 안방극장에 선사했다.

이후 계속된 타임루프의 원인을 깨닫게 된 루다는 진상을 구하기 위해 나섰고, 이는 앞으로 원수 같았던 두 사람 사이에 알 수 없는 미묘한 바람이 불 것을 예상케 해 궁금증을 자극했다.

[Queen 박유미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