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수박 농사의 성패가 달린 겨울 토양 관리는 지금이 적기
수박 농사의 성패가 달린 겨울 토양 관리는 지금이 적기
  • 박유미 기자
  • 승인 2018.11.09 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토양이 건조해 염류가 집적되기 쉬운 환경이 조성되는 겨울철 휴한기에는 녹비작물 재배를 통한 적정한 수분상태를 유지해 토양비옥도를 향상시키는 방법으로 해결 할 수 있다.

충북농업기술원은 시설 재배지의 휴한기 토양관리에 따라 수박농사의 성패가 달려있다며 고품질 수박 안정생산을 위한 겨울철 토양관리를 당부했다.

녹비작물은 10월 하순부터 11월 상순에 걸쳐 시설하우스에 10kg 정도를 파종해 봄 수박정식 30일전 토양에 환원하면 토양비옥도 향상과 연작장해를 경감 할 수 있다.

농업기술원 수박연구소 관계자는 고품질 수박의 지속적 안정생산을 위해서 “수박이 생육하기에 적합한 토양환경이 조성돼야 고품질 수박의 지속적인 안정생산이 가능”하다고 말하며, 겨울철 토양관리를 당부했다.

[Queen 박유미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