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뮤지컬 <마리 퀴리> 드라마틱한 포스터 공개
뮤지컬 <마리 퀴리> 드라마틱한 포스터 공개
  • 박유미 기자
  • 승인 2018.11.12 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뮤지컬 <마리 퀴리>의 메인 포스터 및 캐릭터 포스터가 공개됐다.
 
12일 뮤지컬 <마리 퀴리>(제작 라이브㈜ 연출 김현우) 제작사는 극 중 ‘마리 퀴리’ 역을 맡은 배우 김소향, 임강희를 담은 메인 포스터를 비롯한 출연진 모두의 캐릭터 포스터를 공개했다.
 
뮤지컬 <마리 퀴리> 측은 지난 9일 ‘마리 퀴리’ 역으로 완벽하게 변신한 김소향, 임강희 배우의 모습과 “난 퀴리 부인이 아니야. 내 이름은 마리 스클로도프스카 퀴리”라는 메인 카피가 담긴 메인 포스터를 SNS 공식 계정을 통해 기습 공개해 위대한 연구 업적에 가려진 고뇌는 물론 주체적 존재로의 ‘마리 퀴리’를 충분히 녹여냈다는 호평을 받으며 화제를 모았다.
 
작품의 스토리를 살린 배우들의 역동적인 표정 연기와 캐릭터를 대표하는 인상적인 대사가 함께 표현된 뮤지컬 <마리 퀴리>의 캐릭터 포스터는 등장 인물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는 동시에 한 편의 웰메이드 영화 포스터를 연상시키는 드라마틱함으로 작품에 대한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극 중 ‘마리 퀴리’ 역의 배우 김소향, 임강희는 실제 실험에 사용되는 도구가 즐비한 책상을 배경으로 강인하면서도 복잡한 감정이 드러나는 눈빛으로 자신의 연구에 확신을 가졌지만 예상치 못한 위해성에 고뇌하는 ‘마리 퀴리’를 표현했다.
 
‘마리 퀴리’의 연구 동반자인 ‘피에르 퀴리’ 역의 박영수와 라듐사업으로 자수성가한 ‘루벤’ 역을 맡은 조풍래는 굳은 의지가 담긴 눈빛으로 극 중 라듐의 위해성으로 대척점에 서게 되는 캐릭터를 완성했다.

순수하면서도 의문 가득 한 눈동자로 ‘안느’를 완벽하게 소화해낸 김히어라의 모습이 담긴 포스터에는 “빛도 어둠도 없었다. 이제 우리는 거기 없다”라는 한 줄의 대사로 라듐의 위해성에 의문을 품게 되는 ‘안느’를 그대로 표현한데 이어, 김아영이 맡은 라듐시계 공장의 생산라인 작업반장인 ‘조쉬’ 역의 캐릭터 포스터에는 불안함과 두려움이 혼재된 표정과 함께 “우린 기계가 아닙니다. 사람이에요. 사람”이라는 대사가 표현돼 극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더한다.

자수성가한 사업자를 꿈꾸며 라듐 시계 공장에서 일하게 된 ‘폴’ 역의 장민수와 ‘안느’의 다정한 언니이자 라듐 시계 공장 직공인 ‘아멜리에’ 역을 맡은 이아름솔의 포스터에는 위험한 진실을 마주한 직공들의 처연한 눈빛과 함께 각각 “몽마르뜨 언덕에 멋진 카바레를 차리고 싶었어”라는 ‘폴’의 대사와 “나는 여기 네 곁에서 기다릴께”라는 ‘아멜리에’의 대사로 캐릭터의 개성을 오롯이 표현했다.

특히, 전 배역의 각기 다른 이야기를 담은 캐릭터 포스터는 극 중 중심 소재인 라듐의 청록색을 모티브로 작품의 묵직한 색채를 그대로 담아 디자인돼 이목을 집중시킨다.
 
뮤지컬 <마리 퀴리>는 역사상 가장 위대한 과학자로 꼽히는 ‘마리 퀴리’의 생애에 상상력을 더한 팩션 뮤지컬로, 자신의 연구가 초래한 비극에 좌절하지만 그에 정면으로 맞서는 한 인간의 모습을 집중 조명한 창작 뮤지컬이다.
 
[Queen 박유미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