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한어총' 김용희 회장, 경찰 조사받아 ... 사무실은 압수수색
'한어총' 김용희 회장, 경찰 조사받아 ... 사무실은 압수수색
  • 김준성 기자
  • 승인 2018.11.13 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이 한국어린이집총연합회 김용희 회장이 국회의원들에게 수천만원을 건넨 혐의를 포착하고 불구속 입건해 조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13일 오전부터 수천만원대 불법 후원금을 건넨 의혹을 받고 있는 한국어린이집총연합회(한어총)를 상대로 한어총 사무실과 한어총 국공립분과위원회 사무실 등 2곳을 압수수색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은 현재 정치자금법과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김용희 한국어린이집총연합회장을 불구속 입건해 조사 중이다.

경찰에 따르면 김 회장은 지난 2013년 국공립분과위원장으로 활동하던 당시 같은 분과의 위원을 맡았던 어린이집 원장들에게 기부금 명목으로 4700만원을 걷어 이 중 일부를 국회의원들에게 전달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지난해 회장 당선 직후에는 상품권 500만원어치와 현금 450만원을 연합회 공금으로 마련한 뒤 이 중 일부를 국회의원들에게 건넨 혐의도 있다.

앞서 경찰은 김 회장을 수차례 소환해 조사하는 한편 기부금 모집에 사용된 계좌 등을 압수수색해 자금흐름과 성격을 분석해왔다.

 

[Queen 김준성기자] 사진 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