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이수역 폭행사건' 경찰 "여성이 남성 손 치고 멱살도 먼저"···수사 새 국면
'이수역 폭행사건' 경찰 "여성이 남성 손 치고 멱살도 먼저"···수사 새 국면
  • 김준성 기자
  • 승인 2018.11.16 1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회적으로 큰 공분을 일으킨 '이수역 폭행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이 앞서 알려진 것과는 달리 여성 한 명이 남성 한 명의 손을 먼저 치면서 몸싸움이 시작됐다고 밝혔다.

서울 동작경찰서는 16일 오전 브리핑을 통해 '여혐·남혐' 논란으로까지 확산된 이번 사건의 경위와 수사 진행 상황 등에 대해 설명했다.

'이수역 폭행사건'은 지난 13일 오전 4시쯤 서울 동작구 지하철 7호선 이수역 인근의 한 주점에서 A씨(23) 등 남성 3명과 B씨(23) 등 여성 2명이 쌍방폭행 혐의로 입건된 사건이다. 사건 직후 여성 일행 중 한 명이 SNS와 청와대 청원게시판에 글을 올려 확산됐고, 반박글과 사건 당일 현장으로 추정되는 동영상도 인터넷에서 퍼지면서 논란이 커졌다.

경찰 관계자는 "아직 입건된 당사자들의 조사가 이뤄지지 않은 상황"이라면서 주점 내부 폐쇄회로(CC) TV와 목격자인 주점 업주의 진술 등을 토대로 밝힌다는 점을 전제했다.

경찰에 따르면 최초 갈등 상황은 여성 2명이 앉아 있던 테이블과 근처 자리의 남녀 커플 사이에서 비롯됐다. 여성들이 큰 소리로 대화를 나누자 커플들이 쳐다봤고, 이에 여성들이 '뭘 쳐다보냐'고 대응하며 말다툼이 시작됐다. 업주가 이를 말렸고 남성 4명 일행 중 일부도 개입했다.

커플은 가게를 떠났지만 이번엔 남자 4명이 있던 테이블과 마찰이 빚어졌다. 여성들이 남성 2명에게 '아직도 가지 않았냐'고 했고 말다툼이 벌어지는 과정에서 남성들의 테이블로 향했다.

최초의 신체접촉은 여성 측에서 비롯됐다. 여성 일행 중 한 명이 가방을 잡고 있는 남성 일행 한명의 손을 쳤고, 이를 지켜보던 다른 남성 일행이 이 여성이 쓰고 있는 모자를 쳤다. 여성은 손을 쳤던 남성이 쓰고 있는 모자를 치며 대응했다.

이후 양측의 실랑이가 이어졌다. 밀고 당기는 행위가 수 분간 이어졌고 이 과정에서 멱살을 잡는 상황도 발생했다. 경찰은 "여성 측에서 먼저 멱살을 잡은 것으로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이후 여성 측이 머리 쪽에 부상을 당한 상황 등 정확한 폭행 경위에 대해서는 아직 정확히 규명할 수 없는 상황이다. 해당 상황은 지상으로 올라가는 계단에서 발생한 것으로 보이는데, 이곳에는 CCTV가 설치돼 있지 않기 때문이다.

경찰 관계자는 "우선 입건된 사람들을 모두 조사해 진술을 들어봐야 한다. 이후 주변 CCTV 분석과 함께 서로 찍은 것으로 보이는 휴대폰 동영상 등을 비교해 봐야한다"고 설명했다.

당초 전날부터 시작될 예정이었던 피의자 조사는 당사자들이 일정을 미루면서 아직 시작되지 못했다. 경찰은 "연락이 안 되던 여성들과 모두 연락이 닿았고, 남성들도 조만간 조사받겠다고 전해왔다"고 밝혔다.


[Queen 김준성기자] 사진 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