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이재명 반발 “제 아내 아니라는 증거 넘치는데 ... 때리려면 날 때려라"
이재명 반발 “제 아내 아니라는 증거 넘치는데 ... 때리려면 날 때려라"
  • 김준성 기자
  • 승인 2018.11.19 11: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9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으로 출근하며 ‘혜경궁 김씨’ 트위터 계정(@08__hkkim) 소유주는 이 지사의 부인 김혜경 씨라는 수사 결과 관련 입장 발표를 하고 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9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으로 출근하며 ‘혜경궁 김씨’ 트위터 계정(@08__hkkim) 소유주는 이 지사의 부인 김혜경 씨라는 수사 결과 관련 입장 발표를 하고 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19일 경기도청 신관 입구에서 가진 혜경궁 김씨 트위터 계정 소유주사건 관련 입장발표를 통해 “저열한 정치공세의 목표는 이재명으로 하여금 일을 못하게 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지사는 이어 “경찰은 제 아내가 (계정주가) 아니라는 증거가 차고 넘치는데 몇 가지를 끌어 모아서 계정주라고 주장하고 있다”고 비판하며 경찰이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할 예정인 것에 대해 강하게 반발했다.

이 지사는 “‘혜경궁 김씨’ 트위터 계정(@08_hkkim)의 주인은 제 아내가 아니다”며 “수사 내용을 보면 네티즌 수사대보다 오히려 판단능력이 떨어진다고 생각한다”며 “어떤 사람이 카스 계정과 트위터 계정이 있으면 트위터에 사진을 올리고 그 트위터의 사진을 캡처해서 카스에 올리지 않는다”며 “바로 사진을 올리면 더 쉬운데 왜 굳이 트위터의 사진을 캡처하겠나”고 반문했다.

이 지사는 “경찰이 스모킹건이라고 말하지만 그것은 오히려 제 아내가 아니라는 증거”라며 “차고 넘치는 증거 중에서 이미 목표를 정하고 이재명의 아내라는데 (초점을) 맞췄다는 생각을 지울 수 없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경찰이) 진실보다 권력을 선택했다는 생각이 든다. 국가권력행사는 공정한 게 생명이다. 명백한 허위사실을 공표한 김영환에 대해서는 그렇게 관대한 경찰이 이재명 부부에 대해서 이렇게 가혹한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명백한 사실이 알려질까 걱정해서 송치사실을 숨겼던 경찰이 이재명의 아내에 대해선 6명의 전담수사관을 편성하고, 미리 친절하게 이틀 전 송치예정을 영화 예고편 틀듯이 틀어줬다. 정말로 불공평하다는 생각이 든다”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이어 “때리려면 이재명을 때리시고, 침을 뱉어도 이재명한테 뱉어주시라. 죄 없는 무고한 제 아내와 가족을 이 싸움에 끌어들이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이 지사는 “경찰이 지금 이재명 부부에 대해 기울이는 노력의 10분의 1만 삼성바이오 분식회계라든지 기득권자들의 부정부패에 관심 갖고 집중했더라면 아마 나라가 지금보다 10배는 더 좋아졌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지사는 “저들이 바라는 바 저열한 정치공세의 목표는 이재명으로 하여금 일을 못하게 하는 것”이라며 “그래서 지금보다 더 도정에 더 집중해 저열한 정치공세에 답을 해 드리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이 지사는 부인 김혜경씨가 휴대전화를 교체한 이유에 대해 “4월 달에 벌어진 사건이다. (경찰이) 한 번도 휴대전화를 요청한 적이 없었다. 저한테 변호사를 통해 (휴대전화를) 제출할 의사가 있느냐고 물어오지 않았다”며 “(그 휴대전화)는 선거용으로 쓰던 것으로, 만약 그때 요청을 했으면 드렸을 것이다. 왜 7개월 동안 요청을 안 했는지 저희도 아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Queen 김준성 기자] 사진 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