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文 대통령, "자동차·조선 회복세 ... '물 들어올 때 노 저어야'"
文 대통령, "자동차·조선 회복세 ... '물 들어올 때 노 저어야'"
  • 김준성 기자
  • 승인 2018.11.20 12: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 (청와대 페이스북)
문재인 대통령 (청와대 페이스북)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오전 청와대에서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정부 관계자들을 향해 경제활력 제고를 위한 제조업 분야 발전에 힘쓸 것을 주문하고 기업이 애로를 겪을 때 힘을 낼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게 정부의 소임임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최근 제조업 분야에서 주목할만한 일이 있다"며 그간 어려움을 겪던 자동차와 조선분야 실적이 다시 증가하기 시작했다며  "자동차는 수출감소와 구조조정 등 어려움을 겪으며 생산이 전년대비 감소하다가 8월부터 10월까지 다시 증가하기 시작했다.

조선분야도 10월까지 수주실적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71% 늘어 세계시장 점유율이 44%를 차지하는 등 세계 1위를 탈환했다"고 말했다.

이어 "세계적인 보호무역주의 확산과 미·중간 무역분쟁 등 어려운 여건 속에서 기업들이 투자확대와 협력업체들과의 상생협력으로 일궈낸 반가운 소식"이라며 "제조업은 우리 경제의 근간이자 우리가 가장 강점을 가진 분야이다. 제조업이 힘을 내야 지역경제도 활력을 찾고 경제도 더 성장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하지만 중소 조선사, 기자재 업체, 자동차 부품업체 등은 여전히 일감부족과 금융애로를 겪고 있다"며 "이럴 때 기업이 힘을 낼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게 정부로서 당연한 소임이다. 자동차 부품업체들의 어려움을 덜어주기 위해 대출자금 만기연장 같은 단기적 조치는 물론 친환경 자율주행차 등 미래형 산업체로 전환할 수 있도록 연구개발 지원을 포함한 중·장기적 지원도 함께 모색돼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중소조선사에도 초기제작비 금융이나 선수금 환급보전 지원방안, 고부가가치 선박개발 지원 등 활력제고 방안을 적극 강구해주길 바란다"며 "'물 들어올 때 노 저으라'는 말처럼 기회를 살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Queen 김준성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