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김동연 "韓, 삶의 질 증진은 경제성장에 크게 못 미쳐"
김동연 "韓, 삶의 질 증진은 경제성장에 크게 못 미쳐"
  • 김준성 기자
  • 승인 2018.11.27 1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7일 오전 인천 송도컨벤시아에서 열린 OECD 세계포럼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이번 포럼은 '미래의 웰빙(The Future of Well-Being)'이라는 주제로 열리며 각국 정책 입안자, 세계적 석학, 신기술 생산자 및 사용자 등 102개국에서 3235명이 참석한다.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7일 오전 인천 송도컨벤시아에서 열린 OECD 세계포럼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이번 포럼은 '미래의 웰빙(The Future of Well-Being)'이라는 주제로 열리며 각국 정책 입안자, 세계적 석학, 신기술 생산자 및 사용자 등 102개국에서 3235명이 참석한다.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7일 "한국은 경제 대국으로 성장했지만 삶의 질 증진은 경제성장에 크게 못 미쳤다"라고 말했다.

김 부총리는 이날 인천 송도 컨벤시아에서 개최된 '제6차 통계·지식·정책에 관한 OECD세계포럼'에서 "한국은 GDP 세계 12위, 세계 6위 경제대국으로 성장했지만 BLI(Better Life Index, 더 나은 삶의 지표)는 2014년 24위에서 2017년에 29위로 하락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부총리는 통계청의 고용지표와 소득분배 지표를 두고 "국민들이 많은 관심을 갖고 있다"며 "이는 우리 국민들에게 중요한 것이 삶의 질, 웰빙이라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한국의 거시경제 지표는 성장, 수출 지표에서 견고하게 증가해왔으나 그 이면을 들여다볼 필요가 있다"며 "고용증가율은 지난 10여년간 연간 평균 약 30만명 정도로 증가했으나, 올해 1월에서 10월 사이 10만명 정도로 증가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소득 분배도 상위 20%와 하위 20% 격차가 3분기에서 계속 늘어나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 부총리는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대한민국의 새로운 행정부에서는 경제정책 패러다임을 전환하고 있다"며 "OECD BLI 철학과 일맥상통하는 철학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이어 "그 중 하나가 포용성장으로 소득불균형이 격화되는 양극화를 해결하기 위해 가계소득 증대, 사회안전망 강화 등을 하고 있다"며 "또 다른 경제정책 기조는 혁신성장으로 시장과 경제 체제의 창조적인 파괴와 경제 근간을 바꾸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김 부총리는 "삶의 질을 높이고 웰빙을 강화하기 위해선 혁신성장이 불가피하다"며 "개혁 조치를 통해서 우리 경제 효과와 생산성 높일 수 있이고, 국민들의 삶의 질과 미래의 웰빙이 개선될 토대가 마련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포럼에 참석한 강신욱 통계청장은 개회사에서 "이번 포럼에서는 정부의 거버넌스에 대해 심도있게 논의할 것"이라며 "삶의 질과 지속가능성의 기업의 역할도 논의하며 이를 통해 전세계 공감하는 삶의 질 늘리는 방안을 마련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Queen 김준성 기자] 사진 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