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박항서 '아빠' 리더십 감동 ··· 부상 선수에 비즈니스석 양보
박항서 '아빠' 리더십 감동 ··· 부상 선수에 비즈니스석 양보
  • 김원근 기자
  • 승인 2018.12.10 09:31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항서 베트남 축구대표팀 감독
박항서 베트남 축구대표팀 감독

 

박항서 베트남 축구 대표팀 감독이 이코노믹석을 타고가던 부상 선수에게 자신의 비즈니스석 자리를 양보한 사연이 알려져 진한 감동을 주고 있다.

베트남 매체 틴 모이는 8일(현지시간) "박항서 감독이 지난 7일 아세안축구연맹(AFF) 스즈키컵 결승이 열리는 말레이시아로 비행기를 타고 이동하다 부상한 도 훙 중에게 자리를 양보했다"고 보도했다.

지난 6일 스즈키컵 결승전 진출을 확정지은 베트남은 다음날 말레이시아로 출국했다. 박항서 감독은 비행기 비즈니스석을, 선수단은 이코노믹석을 배정받았다. 이륙 후 1시간이 지나자 박항서 감독은 도 훙 중에게 다가가 자리를 바꾸자고 했다.

도 훙 중은 필리핀과의 준결승 1차전 도중 등을 다친 상태였다. 준결승 2차전에도 출전하지 못했다. 박 감독은 "아직 3시간이나 더 이동해야 한다. 부상당한 널 편안한 자리에 앉혀야 하는데 깜빡했다. 미안하다"고 사과하면서 자리 이동을 제안했다. 도 훙 중은 처음에는 박항서 감독의 제의를 거절했지만 결국 수락했다.

지난해 10월 베트남 지휘봉을 박항서 감독은 그동안 '아빠 리더십'을 선보이면서 베트남의 축구 역사를 새롭게 쓰고 있다. 지난 1월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에서 베트남 축구 사상 처음으로 준우승을 차지했다. 지난 여름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는 사상 첫 준결승 진출을 이뤘다. 특히 아시안게임 당시 박항서 감독은 숙소에서 선수 발을 직접 마사지 하는 영상이 인터넷을 통해 공개돼 많은 화제를 모은 바 있다.

한편 베트남은 스즈키컵 결승에 올라 2008년 우승 후 10년 만에 정상에 도전한다. 베트남은 11일 말레이시아에서 1차전, 15일 안방에서 결승 2차전을 치른다. 베트남은 조별예선에서 말레이시아에 2-0으로 승리했다.

 

[Queen 김원근 기자] 사진 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xodnjs 2018-12-10 18:19:40
박항서 감독의 情을 베트남 선수들이 알아가는중 ~~~
情 참좋은 건데~~
한국민들은 서로에게 야박해지는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