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11월 취업자 16만5000명 10개월만에 '최고' ··· 도·소매업 감소폭 크게 '축소'
11월 취업자 16만5000명 10개월만에 '최고' ··· 도·소매업 감소폭 크게 '축소'
  • 김준성 기자
  • 승인 2018.12.12 0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월 취업자가 도소매 부문 감소폭이 줄어들고 공공부문이 늘어난데 힘입어 전년동월대비 16만5000명 증가하며 10개월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통계청이 12일 발표한 '2018년 11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취업자는 2718만4000명으로 전년동월대비 16만5000명(0.6%) 증가했다. 이는 올 1월 33만4000명 증가 이후 10개월 만에 최대 증가폭이다.

올 취업자는 2월 10만4000명 증가 이후 5월 7만2000명으로 증가폭이 줄어든 데 이어 7월과 8월에는 각각 5000명, 3000명으로 증가폭이 크게 둔화되면서 '고용쇼크'를 불러왔다. 하지만 11월 들어 도소매업 취업자 감소폭이 줄고 보건업 및 사회복지서비스업 등 공공부문의 취업자가 크게 늘면서 전체 취업자 증가폭이 회복세를 보인 것으로 분석됐다.

산업별로는 보건업 및 사회복지서비스업 취업자가 전년동월대비 16만4000명 증가해 전체 취업자 증가를 이끌었으며 정보통신업도 같은 기간 8만7000명 증가했다. 농림어업도 8만4000명 증가하며 취업자 증가에 한 몫했다.

반면 제조업 취업자는 전년동월대비 9만1000명 감소해 큰 폭의 감소를 나타냈다. 도매 및 소매업도 6만9000명 감소한 것으로 조사돼 전달 10만명보다 감소폭이 줄었다.

실업자는 11월 90만9000명으로 전년동월대비 3만8000명 증가했으며, 실업률은 3.2%를 기록했다. 실업자는 11월 기준 1999년 105만5000명 이후 최저를 기록한 반면, 실업률은 2009년 3.3% 이후 9년 만에 최고를 기록했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비교기준 15~64세 고용률은 67.1%로 전년동월대비 0.1%포인트(p) 상승했다. 15~29세 청년 고용률은 43.3%로 전년동월대비 1.7%p 상승했다.

빈현준 통계청 고용동향과장은 "보건서비스업이나 정보통신업에서 증가세 유지하고 이번달은 도매 및 소매업 감소폭이 크게 축소됐다"며 "서비스업 중심으로 취업자수 증가폭이 커진 게 전체 취업자수 증가폭 확대시킨 이유로 보인다"고 말했다.

 

[Queen 김준성 기자]사진 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