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美 국무부 전략보고서 "대북 최대 압박 작전 지속"
美 국무부 전략보고서 "대북 최대 압박 작전 지속"
  • 김준성 기자
  • 승인 2018.12.26 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 국무부 마크
미 국무부 마크

 

미국의소리(VOA)는 미국 국무부가 북한에 대해 정치·경제적 압박을 강화해 비핵화를 이루겠다는 방침을 담은 보고서를 내놨다고 26일 보도했다.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국과 국제개발처 아시아국은 최근 공동 작성한 '동아시아 태평양지역 합동 전략 보고서'에서 국제적인 대북 최대 압박 작전을 계속하겠다고 밝혔다. 보고서는 대북제재가 북한의 핵·미사일 프로그램 개발과 확산·조달을 억제하고 전 세계의 평화와 안보를 지킬 것이라면서 국제사회의 충실한 대북제재 이행을 촉구했다.

또한 미국 정부가 장기적 목표인 북한의 '완전하고 검증 가능한 비핵화' 달성을 위해 북한과 협상하고 있다면서 북한의 핵·탄도 미사일 문제 해결을 최우선 과제로 꼽았다. 이어 미국 정부는 단기적으로는 북한 핵 개발 동결과 핵무기와 탄도 미사일 시험, 핵분열 물질 생산의 중단, 비핵화를 향한 초기 조치 확보 등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고 설명했다.

보고서는 북한에 대한 경제·외교적 압박이 남북 교류와 북미 정상회담 등 '외교적 기회'를 가져왔다고 언급하면서 외교가 진행되는 상황에도 대북제재는 비핵화 전까지 계속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Queen 김준성 기자] 사진 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