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왼손잡이 아내> 김진우, 하연주에게 이별 고해…순탄치 않은 삶
<왼손잡이 아내> 김진우, 하연주에게 이별 고해…순탄치 않은 삶
  • 박유미 기자
  • 승인 2019.01.04 1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BS2 ‘왼손잡이 아내’
사진=KBS2 ‘왼손잡이 아내’

<왼손잡이 아내>에서 김진우는 집안에서도, 연인관계에서도 순탄치 않았다.

흥미진진한 스토리와 탄탄한 연기력을 지닌 배우들의 조합으로 화제를 불러일으킨 KBS 2TV 저녁 일일드라마 <왼손잡이 아내>(극본 문은아 연출 김명욱)에서 김진우는 ‘이수호’와 ‘박도경’ 1인 2역을 맡아 새로운 연기 변신에 신호탄을 알렸다.

김진우는 첫 회부터 철부지 재벌 3세 ‘박도경’으로 완벽 빙의된 연기력을 선보였으며, 3일 방송된 2회에선 어디에서도 순탄치 않은 ‘박도경’의 모습이 그려졌다.

박도경은 어머니 조애라(이승연 분)에게 장에스더(하연주 분)와의 관계를 들키지 않아 위기의 순간을 넘겼지만 다음 위기가 찾아왔다. 회사와 관련된 계약 건에 차질이 생겨버린 것. 온 가족이 다 같이 있는 자리에서 계약을 성사시키지 못한 것에 대해 할아버지 박순태 회장(김병기 분)의 꾸지람을 들으며 집안에서 인정받지 못하는 모습이 전파를 타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또한 장에스더와의 사이에도 빨간불이 켜졌다. 박순태 회장이 부신 명패를 바라보며 그 동안 조애라가 자신에게 했던 말들을 떠올린 박도경. 굳은 결심으로 장에스더를 찾아간 그는 끝이 보이는 연인관계를 정리하자며 이별을 통보했다.

그러나 이 이별의 끝은 또 다른 파장을 불러일으켰다. 극 후반부 장에스더는 박도경이 찾아준 초록색 구두를 신고 조애라 앞에 나타나면서 극의 긴장감을 한껏 끌어올리며 앞으로의 전개에 관심이 집중됐다.

[Queen 박유미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