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부산시, 행정안전부 주관 '어린이보호구역 개선' 최우수 기관 선정
부산시, 행정안전부 주관 '어린이보호구역 개선' 최우수 기관 선정
  • 김도형 기자
  • 승인 2019.01.04 1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시(시장 오거돈)는 행정안전부 주관 ‘2018년 지역교통안전환경개선사업 추진 우수 지자체 평가’에서 어린이보호구역 개선사업 분야 ‘최우수 기관’으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이번 평가는 전국 지자체를 대상으로 사업계획수립의 적정성, 사업관리 및 사후성과에 대한 세부사항 평가와 시․도의 교통사고 사망자 감소 및 지역안전지수 개선 노력도를 종합 평가한 결과이다.

부산시는 어린이 통학 안전에 대한 시민 불안감 해소를 위해‘스쿨존 내 어린이 교통사망사고 Zero!’를 목표로 특단의 대책을 수립․추진하여 왔다.

먼저, 경찰청․교육청․도로교통공단 등 관계기관과 협업체계를 구축, 지역별 맞춤형 안전시설 설치를 위한 모니터링 및 지역사회 의견을 수렴하여 어린이보호구역 개선사업, 초등학교 주변 보도 및 보행로 설치, 과속사고 발생 우려지역에 ‘과속경보표지판 및 이동식 단속장비 부스’ 설치 등을 추진하였다.

또한 교통약자 우선 교통안전문화 정착을 위한 ‘어린이 교통안전교육장 운영’, ‘보호구역 내 보행신호시간 연장’, ‘TBN 공익캠페인 전개’ 와 보호구역 내 공사장 및 사고발생 보호구역 민관합동 점검 등을 통해 교통사고 발생 위해요소를 선제적으로 제거하기 위해서도 노력하였다.

특히, 어린이 교통사고 예방 및 어린이 교통안전에 대한 지역사회 관심 제고를 위해 전국 최초로 민․관․학 협업 「노란전신주」사업을 추진한 점은 타 지역에서 벤치마킹할 모범사례로 평가받았다.

이러한 시의 노력으로 최근 2년간 부산 어린이보호구역 내 어린이 교통사망사고이 한 건도 발생하지 않았을 뿐 아니라 어린이보호구역 개선 최우수 기관으로 선정되는 영예를 안게 되었다. 

시는 올해 안전한 어린이 통학환경 조성을 위하여 지역 여건 및 어린이 보행특성을 반영한 ‘부산형 스쿨존 안전환경 표준모델’을 개발․육성할 계획이다.

 
[Queen 김도형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