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tvN <탐나는 크루즈> 더할 나위 없었던 7박8일 여정 마무리
tvN <탐나는 크루즈> 더할 나위 없었던 7박8일 여정 마무리
  • 박유미 기자
  • 승인 2019.01.07 17: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tvN ‘탐나는 크루즈’ 방송화면 캡처
사진출처=tvN ‘탐나는 크루즈’ 방송화면 캡처

tvN <탐나는 크루즈>를 통해 이성재, 장동민, 솔비, 윤소희, 박재정, 혁(빅스), 레이첼(에이프릴)과 생소하지만 낭만적인 크루즈 여행에 나섰던 김지훈이 7박 8일의 여정을 마무리 지었다. 김지훈은 그동안 드라마를 통해 보여줬던 스마트하고 이지적인 이미지에 소탈한 매력을 더해 <탐나는 크루즈>의 핵심 멤버로 맹활약했다.

5일 방송됐던 피렌체와 로마에서의 김지훈의 인간적인 매력이 빛을 발했다. 이성재, 솔비와 함께한 피렌체 여행에서 김지훈은 두 사람을 향한 무한 배려로 맞춤형 가이드를 자처하며 긍정의 시너지를 발산했다. 특히 올리브 밭에서 펼쳐진 즉석 상황극은 8일간의 여행을 통해 다져진 세 사람의 남다른 호흡과 서로를 향한 애정을 확인할 수 있었다.

김지훈은 여행 내내 크루즈 멤버들과 놀라운 케미력으로 동화되며 시청자들의 많은 사랑을 받았다. 솔비와는 티격태격한 현실 남매로 레이첼, 윤소희에겐 다정한 오빠의 면모로 설렘을 자극했다. 박재정과 혁에게는 장난기 넘치는 형이었고, 이성재에게는 믿음직스러운 동생이었다. 여행 기간 내내 룸메이트로 함께했던 장동민과는 진한 우정을 나누었다.

김지훈은 에필로그를 통해 “자연 속에서의 나를 느끼는 걸 좋아하는 편이다. 힘들지만 재미있었다”며 크루즈 여행에 참여했던 소감을 전했다. 김지훈은 그동안 방송을 통해 볼 수 없었던 소탈하고 진솔한 매력을 무한방출하며 매력 부자의 면모를 유감없이 발휘했다.

한편, 김지훈은 오는 27일 첫방송을 앞둔 TV조선 드라마 <바벨>에서 살아남기 위해 이빨을 감춘 채 살아온 재벌가의 혼외자 태민호 역을 맡아 다크한 매력을 발산할 예정이다. 그동안 보여줬던 캐릭터들과는 180도 다른 악역 변신으로 기대감을 높이고 있는 김지훈의 색다른 활약은 TV조선 <바벨>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Queen 박유미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