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에릭손 감독, 한국전 패했지만 '희망·자신감' 얻어
에릭손 감독, 한국전 패했지만 '희망·자신감' 얻어
  • 김원근 기자
  • 승인 2019.01.08 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반 예란 에릭손 필리핀 감독이 지난 7일 오후(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 두바이 알 막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조별리그 C조 대한민국과 필리핀의 경기에서 경기를 지켜보고 있다.
스반 예란 에릭손 필리핀 감독이 지난 7일 오후(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 두바이 알 막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조별리그 C조 대한민국과 필리핀의 경기에서 경기를 지켜보고 있다.

 

스벤 예란 에릭손 필리핀 감독은 우승 후보인 한국에 패했지만, 경기내용에 만족하고 자신감을 갖게 됐다고 말했다.

필리핀은 7일(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의 알 막툼 스타디움에서 열린 한국과의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C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0-1로 졌다.

경기 후 에릭손 감독은 "우리는 이번 대회 우승후보 중 한 팀을 상대로 좋은 경기를 펼쳤다. 수비는 견고했고 몇 차례 득점 기회도 만들었다. 전과 비교하면 달라졌다. 만족한다. 좋은 경기였다"고 밝혔다.

한국의 완승이 예상된 경기였다. 한국은 이번 대회 강력한 우승후보로 꼽힌다. 반면 필리핀은 이번이 아시안컵 첫 출전이었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에서도 한국은 53위로 필리핀(116위)에 크게 앞섰다. 그러나 필리핀은 뒤로 수비를 내린 뒤 역습을 도모했고 후반 22분 황의조에 결승골을 내주기 전까지 한국을 괴롭혔다.

에릭손 감독은 "한국은 예상대로 전술적, 체력적으로 강했다. 매우 경쟁력이 있는 팀이다. 특히 그동안 유럽 출신 감독들이 맡으면서 유럽 스타일의 경기를 펼친다. 공을 잘 지키고 움직임도 좋았다"고 한국을 칭찬했다.

이런 한국을 상대로 1점차 패배를 당한 에릭손 감독은 "한국전에서 좋은 경기를 한 만큼 앞으로의 펼쳐질 조별리그 2경기에 대한 희망을 갖게 됐다. 자신감을 얻었다"고 만족감을 표했다.

 

[Queen 김원근 기자] 사진 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