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소득공제, '월간 잡지'는 안되고 '책 배송료'는 된다?
소득공제, '월간 잡지'는 안되고 '책 배송료'는 된다?
  • 김준성 기자
  • 승인 2019.01.09 12: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서·공연비 소득공제를 받으려면 정부가 지정하는 사업자로부터 구매한 도서나 공연료인지를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 시기는 지난해 7월 이후 지출한 도서공연비부터 공제를 받을 수 있다.

올해 새롭게 적용되는 도서공연비 소득공제에 대한 궁금증을 Q&A로 살펴본다.

- 도서·공연비 소득공제 제공 사업자가 아닌 곳에서 도서나 공연티켓을 구매한 경우 소득공제를 받을 수 없는지.

▶조세특례제한법에 따라 간행물을 구입하거나 공연을 관람하기 위해 문화체육관광부장관이 지정하는 법인 또는 사업자에게 지급한 금액을 도서·공연사용분으로 인정받을 수 있다. 따라서, 도서·공연사업자로 지정을 받지 않은 사업자로부터 구매한 도서와 공연티켓 비용은 소득공제를 받을 수 없다.

- 어떤 서점, 공연장이 소득공제 제공 사업자인지 확인할 수 있나.

▶문화체육관광부 문화포털(www.culture.go.kr/deduction)의 '도서·공연비 소득공제 대상 사업자 접수 사이트 바로가기' 화면에서 사업자 현황을 조회할 수 있다. 도서·공연비 사업자는 온·오프라인 도서·공연비 전용 가맹점(매장, 시설, 온라인 웹사이트 등)에 스티커, 온라인 배너 등 식별표식을 부착해 이용자가 소득공제 적용 대상인지 알 수 있다.

- 도서나 공연티켓을 신용카드 등으로 지출했으나 연말정산간소화 서비스에서 조회되지 않는데 이유는.

▶문화체육관광부에 등록하지 않은 사업자에게서 구매한 경우와 2018년 7월1일 이전에 도서·공연비로 지출한 금액은 일반 신용카드 사용분으로 조회된다. 도서·공연비 소득공제 제공 사업자로 지연등록하거나 일부 간편결제 시스템으로 결제한 경우 도서·공연비로 조회되지 않고 일반사용분으로 조회될 수 있다.

- 도서비 소득공제에 배송료도 포함되나.

▶도서 구매에 수반되는 국내배송료는 도서구입비에 포함된다.

- 소득공제를 받을 수 있는 도서에는 어떤게 있나.

▶소득공제 도서의 범위는 저자·발행인·발행일·출판사·국제표준도서번호(ISBN, 전자책은 ECN)이 기록된 간행물로 △학술서 △만화 △학습참고서 포함한 간행물과 △오디오북 △웹툰 △웹소설 등 전자책 △외국 발행 도서 △중고책 등이다.

- 잡지 또는 정기간행물을 구입해도 도서·공연비 소득공제 적용 대상인가.

▶잡지 등 정기간행물의 진흥에 관한 법률에 의해 발행되는 주·월·계간지 등 잡지 및 정기간행물은 도서·공연비 소득공제 적용 대상에 포함되지 않는다.

- 중고책 구매도 소득공제를 받을 수 있나.

▶중고책은 재판매 목적이 아니라 독서나 학습 목적으로 최종 소비자에게 판매됐던 도서를 판매 사업자가 다시 판매하는 도서로, 저자·발행인·발행일·출판사·국제표준도서번호(ISBN, 전자책의 경우 ECN)가 표기된 중고책은 도서 구입비 소득공제 대상이다.

- 소득공제 대상 공연비에서 말하는 공연이란 무엇인가.

▶공연이란 음악·무용·연극·연예·국악·곡예 등 예술적 관람물을 실연에 의해 공중에게 관람하도록 하는 행위를 말하고, 상품 판매나 선전에 부수한 공연은 제외된다.

- 공연 예매수수료나 배송료도 소득공제 받을 수 있나.

▶공연티켓 구입 가격에 포함되거나 수반되는 예매·취소 수수료, 배송료도 공연비에 포함된다.

- 공연장 등에서 상영하는 공연 녹화영상 및 실황 중계물을 보기 위해 공연티켓을 구입한 경우, 소득공제 적용 대상으로 볼 수 있는지.

▶공연장에서 연극, 뮤지컬, 오페라. 교향악 등 공연 녹화영상이나 실황 중계물을 관람하기 위해 공연티켓의 형태로 판매되는 경우 이를 구입하기 위해 지출한 금액은 소득공제 적용 대상에 포함된다. 국립극장 NT라이브, 예술의전당 싹온 스크린 등의 경우 소득공제 대상이다.

- 소득공제 받을 수 없는 공연은 무엇이 있나.

▶시네마 신년음악회 실황 Live, 오페라 상영, 해외 페스티벌 등 영화관에서 영화티켓의 형태로 판매하는 경우 매출 자체가 영화티켓 판매로 인식되므로 소득공제 적용 대상에 포함되지 않는다.

 

[Queen 김준성 기자] 사진 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