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자동차가 궁금해? ‘자동차365’에서 찾아볼 것…중고차매매·자동차검사 서비스 제공
자동차가 궁금해? ‘자동차365’에서 찾아볼 것…중고차매매·자동차검사 서비스 제공
  • 전해영 기자
  • 승인 2019.01.09 17: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문은 연 ‘자동차365’에 평일 평균 2,300명 이상이 접속해 등록비용·중고차매매·자동차검사 등의 서비스를 이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9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신차구입·운행, 중고차매매, 폐차 등 자동차 생애 전주기 별로 종합정보를 제공하는 ‘자동차365’는 지난 한 해 동안 총 55만 건의 조회실적을 기록했다. 모바일 앱도 1만6,842명이 다운로드했다.

50여 개 서비스 항목 중 상위 1~3위는 ‘신차등록비용’, ‘자동차검사 안내’, ‘폐차·말소절차’이고, 상위 15개 항목의 30%(7개)가 중고차 관련 순으로 파악됐다.

특히 ‘자동차365’ 서비스의 월별 이용현황을 분석하고, 이용자 요구사항을 수렴해 대화형 챗봇, 알리미 서비스 등의 고도화 사업을 추진해 양방향 고객서비스를 구축했다.

대화형 챗봇은 궁금증을 대화창에 입력하면 즉시 자동으로 답변하고, 부족한 부분은 콜센터 직원에게 연결되어 처리하는 서비스를 말한다. 능동형 알리미(PUSH)는 차량의 변경사항이나 이전등록 여부 등을 소유자가 신청하면 처리결과를 자동으로 알려준다. 

국토부 관계자는 “‘자동차365’는 올해 유가정보(오피넷), 교통정보 등과의 연계를 추진하고 차량의 제작결함(리콜) 확인기능, 부실검사 신고센터, 중고차 시가표준액 조회 등 다양한 서비스 항목을 추가하는 개선사업을 통해 ‘한자리 통합 서비스(원 스톱 서비스)’로 발전해 나갈 전망이다”고 말했다.

[Queen 전해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