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지난해 전국 토지값 4.58% 올라, 세종·서울·부산 순 상승률 높다
지난해 전국 토지값 4.58% 올라, 세종·서울·부산 순 상승률 높다
  • 전해영 기자
  • 승인 2019.01.24 1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교통부는 지난해 전국 지가가 4.58% 상승했다고 밝혔다. 이는 전년 대비 0.70%p 증가한 수치다.

지가는 9·13 대책 이후 시장안정, 금리인상 영향 등으로 10월 최고 기록 후 상승폭 둔화 추세라는 게 국토부의 설명이다.

국토부에 따르면, 전년대비 수도권은 상승폭 확대(3.82→5.14), 지방은 상승폭 둔화(3.97→3.65) 추세이며, 세종(7.42), 서울(6.11), 부산(5.74), 광주(5.26), 대구(5.01) 순으로 상승했다.

서울(6.11)은 전국 평균(4.58)에 비해 다소 높으나, 경기(4.42), 인천(3.59) 지역은 전국 평균(4.58)을 하회했다. 세종(7.42)이 최고 상승률을 보였으며, 부산, 광주, 대구, 제주 등 5개 시·도는 전국 평균(4.58)을 상회했다.

경기 파주시, 강원 고성군 등 남북경협 수혜지역 및 서울 용산구·동작구·마포구 등 개발호재지역 중심으로 높은 상승률을 보였으며, 울산 동구, 전북 군산시, 경남 창원성산구, 거제시, 창원진해구 등 산업 경기 침체 지역을 중심으로 하락했다.

한편 지난해 전체 토지 거래량은 약 318만6,00필지로, 전년 대비 3.9%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Queen 전해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