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한국거래소 'KRX 유가증권시장 2019년 주요 사업계획' 발표... 거래소 직권 취소제도 도입 추진
한국거래소 'KRX 유가증권시장 2019년 주요 사업계획' 발표... 거래소 직권 취소제도 도입 추진
  • 백준상 기자
  • 승인 2019.01.24 1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증권 배당사고 재발 방지한다

지난해 4월 발생한 삼성증권 배당사고 재발 방지를 위해 거래소 직권 취소제도 도입이 추진된다.

또한 2005년 이후 14년 만에 매매거래정지 시간을 현행 30분에서 최대 15분까지 단축한다. 공매도 관련 제도와 인프라를 개선하고, 해외 거래소보다 매매거래정지 사례가 많고 기간이 길다는 지적에 따른 것이다.

한국거래소는 24일 이런 내용을 담은 'KRX 유가증권시장 2019년 주요 사업계획'을 발표했다. 거래소 유가증권시장본부는 올해 중점 추진 사업으로 △시장 인프라 혁신 △자본시장 활력 제고 △ESG 투자 활성화, 투자자 보호 강화 △글로벌 투자정보 제공 채널 강화 △한국증시 미래성장 동력 육성 등 다섯 가지를 꼽았다.

우선 삼성증권, 한맥증권 사건과 같이 착오 주문이나 업무 실수가 시장에 미친 충격을 고려해 거래소 직권 취소제도 도입을 추진한다. 거래소는 미국, 영국, 독일 등 해외사례를 참고해 법적 타당성을 검토하고 정부, 업계, 투자자와 의견 교환 등 공론화 절차를 거쳐 올해 말 거래소 직권 취소제도를 도입한다는 방침이다.

이은태 거래소 유가증권시장 본부장은 "시장의 안정성을 위해 더는 삼성증권과 같은 사고가 재발하지 않도록 막겠다"며 "주문 실수 하나로 회사가 무너지고, 그로 인해 누구 하나가 큰 이익을 얻는 것을 더는 허용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14년간 일정했던 매매거래정지 시간도 단축한다. 우리 시장은 정보확산, 투자자 보호 등 목적으로 매매거래정지제도를 운영 중이지만 해외 거래소보다 매매거래정지 사례가 많고 기간이 길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에 거래소는 매매거래정지를 최소화한다. 기업의 중요정보가 투자자에 전달될 수 있도록 주요 사항 공시 등이 발생하면, 현행 30분간 정지에서 10분 또는 15분으로 단축할 계획이다. 아울러 관리종목 지정, 실질심사 사유 등이 발생할 때 현행 1일~사유해소 시까지 장기간 거래를 정지하던 것을 사유별로 정지 축소 또는 폐지 후 매매방식 변경 등으로 개선한다.

무차입 공매도 사고가 잇따라 발생한 것에 대한 대책도 내놨다. 거래소는 공매도 관련 제도와 인프라를 개선해 올해 상반기 중 시스템을 가동할 방침이다.

상장 활성화를 위해선 대형 기업공개(IPO) 추진에 나선다. 상장요건을 개선해 다양한 형태의 기업이 향후 성장잠재력만으로 상장이 가능하도록 시가총액 요건을 도입할 계획이다.

환경·사회·지배구조(ESG) 채권 상장 활성화를 위해 ESG 채권 관련 종합정보를 제공하는 전용섹션을 개발하고 상장 활성화를 위한 지원방안을 마련한다. 상장폐지제도도 기업과 경제실정에 부합되도록 기준을 현행 기준(매출액 미달 50억원→100억원, 시가총액 미달 50억원→150억원)을 상향한다.

[Queen 백준상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