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테니스 여자 국가대표팀, 월드그룹에 도전장!
테니스 여자 국가대표팀, 월드그룹에 도전장!
  • 류정현 기자
  • 승인 2019.01.30 23: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니스여자 대표팀 최영자 감독, 정수남, 장수정, 김나리, 한나래, 김다빈, 최지희, 정성윤 코치, 왕서훤 트레이너(좌측부터)

 

대한민국 테니스 여자 대표팀이 출사표를 던졌다.

최영자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여자 대표팀은 2월 6일(수)부터 9일(토)까지 나흘간 카자흐스탄 아스타나에서 열릴 페드컵 아시아-오세아니아 지역 1그룹 대회에 출전한다. 대표팀은 2월 6일(수) 인도네시아와의 첫 경기를 시작으로 중국, 퍼시픽-오세아니아와 사흘 동안 예선 조별리그를 진행할 예정이다.

최영자 감독을 사령탑으로 한나래(인천시청, 222위) 장수정(대구시청, 285위) 정수남(강원도청, 580위) 김나리(수원시청, 591위)를 비롯해 함께 대표팀으로 발탁된 최지희(NH농협은행, 463위) 김다빈(인천시청, 476위)은 지난 20일(토) 진촌선수촌에 입촌하여 함께 훈련중이다. 대표팀은 2월 1일(금) 대회가 열릴 카자흐스탄으로 떠날 예정이다.

최영자 감독은 "페드컵 출전 경험이 많은 한나래와 장수정이 자신의 몫을 다해 줄 것이다"며, "특히 한나래는 최근 싱가포르 서키트에서 준우승을 하면서 자신감이 크게 오른 상태다"라고 치켜세웠다.

최 감독은 "새롭게 구성된 팀으로 나서는 새해 첫 대회이므로 나 자신도 선수시절 출전했던 올림픽, 아시안게임, 다수의 페드컵 경험을 바탕으로 우리 선수들이 가지고 있는 최고의 기량 다 발휘할 수 있도록 하고, 선수들과 잘 소통하며, 부상 없이 좋은 성과 이룰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대표팀에서 주장을 맡고 있는 김나리는 "후배들을 잘 이끌어서 여자 대표팀이 더 발전하고 빛이 날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현역으로는 페드컵 최다 출전선수인 한나래는 "선수들이 힘을 합해 좋은 성적을 거두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제73회 한국테니스선수권 여자 단식 우승으로 국가대표 자격을 받은 정수남은 "각 팀의 대표선수들이 모여 함께 연습 할 수 있어 정말 좋은 경험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대한테니스협회 곽용운 회장과 충청북도테니스협회 전종욱 회장을 비롯한 임원진은 29일(화) 진천 선수촌을 찾아 대한민국 여자 대표팀을 격려했다.[Queen 류정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