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실전 무대 경험 경륜 24기 신예, 절반의 성공
실전 무대 경험 경륜 24기 신예, 절반의 성공
  • 류정현 기자
  • 승인 2019.01.31 22: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 상반기 벨로드롬의 최대 화제는 24기 신예들이다. 그동안 베일에 싸여있던 24기는 지난 4회차 경륜을 끝으로 대부분 한 두 차례 실전 무대를 경험했다.

첫인상은 그리 강렬하지 못한 편이다. 1회차(1월4일 금) 창원(교차)-광명에 모습을 나타낸 24기들은 수석 졸업생 공태민을 비롯한 총 7명이었는데 이 중 단 두 명만 우승 신고를 했다. 보통 승률 40∼50%에 연대율 70∼80%에 육박했던 역대 기수들과 비교한다면 초라한 성적표가 아닐 수 없다. 하지만 2, 3회차 출전 때부터는 신인 특유의 파워와 공격적인 전술이 먹히면서 데뷔 전과는 다른 양상을 보이고 있다. 입상률도 평균 60%를 넘나들며 큰 폭으로 상승하고 있다.

우수급 공태민은(1위/양주) 24기 수석 졸업생으로 가장 주목받는 인물이다. 하지만 역대 1위 졸업생들과 비교하자면 성적은 물론 경기 내용면에서도 그리 인상적이지 못한 편이다. 자력 승부 위주의 과감한 운영도 좋고 수준급의 스타트 능력을 보유했지만 완급 조절, 뒷심 등 보완해야 할 부분이 많다. 자력승부시 시속이 양호하고 기본 하드웨어는 특선급을 유지하기에 충분하지만 적지 않은 나이(30세)에 데뷔했다는 점 등을 고려할 때 특선급 정상에서 롱런하기는 쉽지 않아 보인다.

반대로 박진영(2위/창원A), 오기호(4위/유성)는 기대 이상의 활약으로 호평을 받고 있다. 야구로 치면 아직은 변화구 없이 직구로만 상대하는 선수들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박진영은 승률 40%, 연대율 60%, 삼연대율 100%를 기록중이며 오기호는 아직 첫승을 신고하지 못했지만 연대율 60%, 삼연대율 100%의 안정된 경기력을 보이고 있다. 특히 이 두 선수는 선행 전법 시 스타트가 매우 뛰어나고 뒷심도 의외로 괜찮다. 앞으로 인지도는 점점 더 올라갈 것이고 여기에 초반 상대를 활용하거나 완급조절 능력이 향상된다면 특선 승급도 문제없을 것이란 분석이다.

선발급은 신인들의 독무대가 유력할 만큼 우수한 자원들이 넘쳐난다. B1에 배정받은 김명섭(세종/10위), 이주현(광주/6위), 이형민(14위/창원A), 손재우(8위/가평) 등은 동기생 중 아마도 가장 먼저 특별승급에 성공할 것 같다. 전력만큼은 동급 최상위 기존 선수들과 비교해 손색이 없거나 이미 앞선 다는 평가다. 한 바퀴 승부가 자유자재인데다 스타트, 종속 모두 나무랄 데가 없다. 매 경주 축으로 꼽아도 손색이 없을 정도다.
 
배준호(12위/대구), 문인재(부산/13위), 최석윤(계양/7위), 송종훈(9위/대구), 명경민(대구/20위)도 수준급 기량을 갖춘 선수들로 몇몇 지나치게 초반 힘을 몰아 쓰며 종속 유지에 어려움을 겪기도 하지만 앞으로 인지도와 경기 경험이 쌓인다면 자연스레 극복이 가능한 부분이다. 역시 동급 축 내지는 유력한 입상후보로 고른 성적표를 낼 것으로 기대되는 유망주 그룹이다. 이록희(미원/15위), 임경수(가평/17위), 임요한(동창원/19위)도 지금은 평범한 시속 같지만 발전 가능성은 충분하다.[Queen 류정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