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2차 북미정상회담 베트남 하노이…트럼프 “김정은의 北, 경제로켓 될 것”
2차 북미정상회담 베트남 하노이…트럼프 “김정은의 北, 경제로켓 될 것”
  • 이광희 기자
  • 승인 2019.02.09 14: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럼프 대통령 트위터 통해 밝혀…다낭 아닌 하노이 낙점 배경 관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오는 27~28일 양일간 개최되는 2차 북미정상회담이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릴 것이라고 8일(현지시각) 알렸다 / 사진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트위터 캡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오는 27~28일 양일간 개최되는 2차 북미정상회담이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릴 것이라고 8일(현지시각) 알렸다 / 사진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트위터 캡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제2차 북미정상회담 장소가 베트남 하노이로 결정됐다.

트럼프 미 대통령은 8일(현지시각) 오전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오는 27일과 28일 양일간 개최되는 2차 북미정상회담이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릴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 계정에 올린 글을 통해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생산적인 만남을 갖고 2차 북미정상회담 시간과 날짜를 합의한 뒤 방금 막 북한을 떠났다"며 "정상회담은 베트남 하노이에서 2월27일과 28일에 열릴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나는 김정은 국무위원장과의 만남 및 평화로의 진전을 고대한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뒤이은 올린 트윗에서 북한이 경제 성장을 할 것이라며 북미회담 낙관론을 재차 펼쳤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의 리더십 아래 북한은 '위대한 경제강국'(Great Economic Powerhouse)이 될 것"이라며 "그(김정은)는 놀랄 수도 있지만, 나에겐 그렇지 않다. 왜냐하면 나는 그를 알게 됐고, 그가 얼마나 능력 있는지 충분히 이해하기 때문"이라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면서 "북한은 다른 종류의 로켓이 될 것이다. 경제적인 로켓!"이라고 적었다.

2차 북미 정상회담 개최 장소가 하노이로 결정된 배경에 대해서도 관심이 쏠린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5일 미국 연방의회 국정연설에서 “2월27일과 28일 베트남에서 김 위원장과 만날 것"이라고 말했으나 구체적인 개최 도시를 공개하지 않아 하노이와 다낭 중 어느 곳에서 회담이 열릴지 관심이 쏠렸다. 그동안 미국은 휴양도시 다낭을 선호했고, 북한은 자국 대사관이 있는 수도 하노이를 희망하는 것으로 알려져 왔다.

미국은 경호 문제 등을 들어 중부 휴양도시 하노이를 선호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낭은 산과 바다로 둘러싸인 요새와 같은 구조다. 미국 정부가 다낭에 호텔 객실 수백개를 예약했다는 일본 언론 보도가 나오기도 했다.

반면, 북한은 자국 대사관이 있기 때문에 수도 하노이를 원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상회담 실무 준비에도 유리하다. 리용호 북한 외무상은 김일성 방문 60주년을 맞은 지난해 11월 나흘간 하노이를 공식 방문하기도 했다. 사전 답사로 여겨진다.

북미 양측은 2박3일 평양 실무협상에서 하노이를 최종적으로 선택한 것으로 보인다. 미국은 올 가을 이후 대선 분위기에 들어가기 때문에 북핵 해결 업적을 위해 북한의 의견을 존중했다는 분석도 있다.

아울러, 김정은 위원장은 베트남을 국빈방문해 북-베트남 정상회담을 한 뒤 트럼프 대통령과 만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스티브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는 지난 6일 오산 미 공군기지에서 군용기를 타고 평양으로 향한 뒤 2박 3일간의 실무협상을 마치고 지난 8일 오후 같은 서해직항로를 이용해 서울에 돌아왔다.

[Queen 이광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