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쌍용차파업· 용산참사 투입 경찰관, 치료비 '전액' 지원
쌍용차파업· 용산참사 투입 경찰관, 치료비 '전액' 지원
  • 김원근 기자
  • 승인 2019.02.12 0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남영 경찰청 인권침해 사건 진상조사위원회 위원장이 28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 경찰청 기자실에서 쌍용자동차 사건 조사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2018.8.28
유남영 경찰청 인권침해 사건 진상조사위원회 위원장이 28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 경찰청 기자실에서 쌍용자동차 사건 조사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2018.8.28

 

경찰청은 2008년 쌍용자동차 파업 진압과 2009년 용산참사에 투입됐다가 정신적·육체적 피해를 입은 경찰관들 치료비 전액을 지원하기로 했다.

12일 경찰청이 내놓은 '진상조사위원회 권고 후속조치 계획'에 따르면 용산참사와 쌍용차 파업 진압으로 인해 정신적·육체적 피해가 남아 있는 경찰관에게 완치 때까지 비용 전액을 경찰청 예산으로 지원하기로 했다.

지난해 8월과 9월에 발표됐던 '경찰청 인권침해사건 진상조사위원회 결정문'을 보면, 집회·시위·노동쟁의 등 경찰력 투입과정에서 경찰이 정신·육체적 피해를 입은 경우 이에 대한 책임 있는 치료 및 회복 조치를 취하라는 권고가 있었다.

이를 위해 경찰청은 용산참사와 쌍용차 파업이 있었던 2009년 당시 집회·시위에 투입돼 공상이 인정된 95명을 상대로 치료 지원 사실을 알리기로 했다. 또 공상자로 인정되진 않았지만 아직까지 트라우마 등을 겪고 있어 치료가 필요한 직원들도 파악할 계획이다.

경찰청 관계자는 "사건이 있은 지 10여년이 흐른 만큼 개인마다 회복도가 달라 신청을 받아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치료는 전국에 있는 '마음동행센터' 등에서 진행한다. 또 해당 경찰관의 상태에 따라 심리 검사나 전문의 진료도 받을 수 있다.

 

[Queen 김원근 기자] 사진 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