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코웨이, 서울 관악구 R&D센터에 '물맛 연구소’ 신설
코웨이, 서울 관악구 R&D센터에 '물맛 연구소’ 신설
  • 김도형 기자
  • 승인 2019.02.12 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맛있는 물 연구 및 정수기 물맛 기준 정립 목적으로 개소
코웨이 물맛 연구소 소속 연구원들이 물에 대해 연구하고 있다.
코웨이 물맛 연구소 소속 연구원들이 물에 대해 연구하고 있다.

 

라이프케어기업 코웨이가 서울 관악구 소재 코웨이 R&D센터에 '물맛 연구소'를 열었다.

코웨이 물맛 연구소는 '깨끗하고, 맛있는 물'에 대해 연구하고, 정수기 물맛의 기준을 새롭게 정립하기 위한 목적으로 개소했다.

물맛 연구소에는 한국국제소믈리에협회, 한국수자원공사 공인 워터소믈리에와 미국수질협회(WQA) 공인 물 전문가(CWS, Certified Water Specialist) 등 물 관련 전문 기술을 보유한 코웨이 연구원 45명이 소속되어 활동할 예정이다.

코웨이는 2009년부터 테스크포스팀(TFT)을 구성해 물맛에 대한 연구를 시작했다.

2011년에는 국내외 물맛 연구를 바탕으로 물맛의 방향성을 수립했으며 2017년부터 자체적으로 코웨이만의 깐깐한 물맛 기준인 ‘GPT(Good Pure Tasty water) 지수’를 수립해 제품 평가에 활용하고 있다.

이 외에도 코웨이는 물맛 관능 평가실 및 관능 평가 전문 통계 프로그램을 도입하고, 물맛 전문 패널을 양성하는 등 물맛 연구에 대한 수준을 지속적으로 높이고 있다.

코웨이는 이러한 노력에 힘입어 지난해 한국국제소믈리에협회가 실시한 ‘국내 주요 정수기 물맛 비교 테이스팅’에서 1위를 차지하기도 했다.

향후 코웨이는 물맛 연구소를 중심으로 ▲정수기 물맛 속성 정의 ▲정수기 필터 성능에 따른 물맛의 연관성 과학적 입증 ▲정수기만의 맛있는 물맛 기준 수립 등의 연구활동을 진행한다.

또한 물맛 연구소에서 연구한 핵심 성과들은 코웨이 정수기 및 필터 개발 시 적극 반영할 계획이다.

강상현 코웨이 환경기술연구소 연구부문장은 “현재 맛있는 물맛에 대한 해외 연구자료 대부분이 국내 실정이 맞지 않고, 물맛의 객관적 지표가 설정된 연구자료가 부재한 상황이다”라며 “코웨이는 국내를 대표하는 물 기업으로서 책임감을 가지고, 고객들에게 맛있는 물맛을 찾아주기 위한 연구를 집중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Queen 김도형기자] 사진 코웨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