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월세 미납 원룸서 개 11마리 사체 발견 ··· "굶어 죽은 듯"
월세 미납 원룸서 개 11마리 사체 발견 ··· "굶어 죽은 듯"
  • 김원근 기자
  • 승인 2019.02.12 1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안의 한 원룸에서 지난달 21일 개 11마리 사체가 발견됐다.
천안의 한 원룸에서 지난달 21일 개 11마리 사체가 발견됐다.

 

장기간 월세를 미납한 충남 천안의 한 원룸에서 개 11마리가 죽은 채로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2일 천안시유기동물보호소 등에 따르면 지난달 21일 오후 12시 40분께 서북구의 한 원룸에서 개 11마리의 사체가 발견됐다. 원룸 관리자는 장기간 월세를 미납한 세입자 A씨를 찾아왔다가 이를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과 시 관계자 등이 내부를 조사한 결과 말티즈로 추정되는 개 11마리가 죽은 채 발견됐으며, 그 가운데 살아있는 개 1마리를 발견해 병원으로 이송했다. 현재 건강을 회복 중이지만 저혈당, 빈혈, 간 기능의 심각한 손상을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사체에서 학대 흔적은 발견되지 않았지만 살아 있는 개 1마리의 영양 상태가 불량한 것을 확인한 시 관계자 등은 A씨가 관리에 소홀했던 것이 아닌지 의심하고 있다. 천안시는 사체 중 2마리를 경북 김천 소재 농림축산검역본부에 부검과 정밀검사를 의뢰했다.

시 관계자는 “부검 결과는 아직 안나왔지만 농림축산검역본부는 아사(굶어 죽음)로 추정된다는 의견을 전했다”고 말했다. 경찰 관계자는 “수사 중인 사안으로 구체적인 내용을 말할 수 없다”고 밝혔다.

 

[Queen 김원근 기자] 사진 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