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식약처, 밸런타인데이 초콜릿업체 206곳 점검…식품위생법 위반 2곳 적발
식약처, 밸런타인데이 초콜릿업체 206곳 점검…식품위생법 위반 2곳 적발
  • 이주영 기자
  • 승인 2019.02.12 16: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밸런타인데이를 앞두고 초콜릿류 제조업체 206곳을 점검한 결과, 식품위생법을 위반한 2곳을 적발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점검은 14일 밸런타인데이를 맞아 소비가 늘어나는 초콜릿 제품 안전관리를 위해 지난 1월 21일부터 25일까지 5일간 17개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조사했다.

적발된 업체 2곳은 울산 남구의 브레드어클락(유통기한 경과제품 보관)과 경기 오산시 ㈜비에스케이코퍼레이션(위생적 취급기준 위반)이다. 위반 업체에 대해선 관할 지자체가 행정처분 등의 조치를 실시하고, 3개월 이내에 다시 점검하여 개선여부를 확인할 예정이다.

식약처는 또 시중에 유통‧판매되는 선물용 초콜릿류 제품에 대한 수거‧검사(87건)와 수입통관 단계 정밀검사(271건)를 실시한 결과에서 모두 기준에 적합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식약처 관계자는 “앞으로도 시기별로 소비가 많은 식품에 대해 집중적으로 지도·점검·검사 등 사전 안전관리를 강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Queen 이주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