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사바하> 이재인, <검은 사제들> 박소담·<곡성> 김환희 명성 이을까
<사바하> 이재인, <검은 사제들> 박소담·<곡성> 김환희 명성 이을까
  • 전해영 기자
  • 승인 2019.02.22 1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왼쪽부터 <검은 사제들> 박소담, <곡성> 김환희, <마녀> 김다미, <사바하> 이재인

 

최근 영화 <사바하>의 이재인이 강렬한 연기력으로 기존 <검은 사제들> 박소담, <곡성> 김환희, <마녀> 김다미의 명성을 이을 수 있을지 주목받고 있다. 
 
위험에 직면한 소녀를 구하기 위해 미스터리한 사건에 뛰어든 두 사제의 이야기를 그린 <검은 사제들>에서 악령에 빙의된 소녀 ‘영신’ 역을 맡은 박소담은 캐릭터를 위해 삭발을 감행하는 것은 물론 다층적인 연기로 캐릭터를 실감 나게 표현해 스크린을 압도했다.

이어 낯선 외지인이 나타난 후 의문의 연쇄 사건들이 펼쳐지는 미스터리 스릴러 <곡성>에서 김환희는 딸 ‘효진’ 역을 맡아 아역답지 않은 섬세한 연기력과 대사 소화력으로 신들린 연기라는 평을 받으며 관객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또한 1,500대 1의 경쟁률을 뚫고 캐스팅된 김다미는 시설에서 수많은 이들이 죽은 의문의 사고, 그날 밤 홀로 탈출한 후 모든 기억을 잃고 살아온 고등학생 ‘자윤’ 앞에 의문의 인물이 나타나면서 시작되는 이야기를 그린 <마녀>에서 폭발적인 연기력부터 파워풀한 액션까지 선보여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한편 영화 <사바하>는 신흥 종교 집단을 쫓던 ‘박목사’(이정재)가 의문의 인물과 사건들을 마주하게 되며 시작되는 미스터리 스릴러이다. <어른도감>에서 14살 소녀 ‘경언’ 역을 통해 절제된 감정과 뛰어난 연기력으로 호평을 불러 모았던 이재인이 <사바하>를 통해 더욱 성숙해진 연기력을 펼쳐 이목을 끈다.

<검은 사제들>에서 박소담을 발굴한 바 있는 장재현 감독이 새롭게 선택한 이재인은 16년 전 태어난 ‘그것’의 쌍둥이 동생 ‘금화’ 역을 맡아 16살의 나이라고 믿기지 않을 만큼 인상 깊은 연기를 선보였다.

같은 날 태어난 쌍둥이 언니 때문에 몸과 마음에 상처가 남은 ‘금화’ 역을 표정부터 눈빛 하나까지 완벽히 캐릭터와 일체화된 연기로 소화해낸 이재인은 영화의 시작부터 긴장을 조여 극의 몰입도를 높인다는 평이다.

영화는 현재 전국 극장에서 절찬 상영 중이다.

[Queen 전해영 기자] [사진 CJ엔터테인먼트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