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손흥민, "페널티킥인데" ...주심 휘슬 안 불어
손흥민, "페널티킥인데" ...주심 휘슬 안 불어
  • 김원근 기자
  • 승인 2019.03.06 0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흥민
손흥민

 

토트넘은 6일(한국시간) 독일 도르트문트의 지그날 이두나 파크에서 열린 도르트문트와의 2018-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2차전에서 해리 케인의 결승골에 힘입어 1-0으로 승리했다. 1차전에서 3-0으로 승리했던 토트넘은 합산 성적 4-0으로 이기면서 8년만에 8강에 진출했다.

 이날 전반전은 도르트문트의 파상공세로 진행됐다. 다득점이 필요한 도르트문트는 공격적으로 나서며 토트넘의 골문을 노렸다. 수비에 치중한 토트넘은 많은 기회는 얻지 못했는데 손흥민이 득점 찬스를 잡았다. 전반 31분 손흥민은 오프사이드 트랩을 뚫는 움직임으로 크리스티안 에릭센의 패스를 받았다. 이에 골키퍼와 일대일 기회를 잡았다. 하지만 뒤쫓아 오던 도르트문트의 마리우스 볼프가 손으로 밀었고 손흥민의 슈팅은 왼쪽 골대를 벗어났다.

손흥민은 넘어진 뒤 주심에게 파울이 아니냐고 항의했지만 휘슬은 불지 않았고 그대로 경기는 진행됐다. 이에 BBC는 "손흥민이 에릭센의 패스를 받아 기회를 잡았지만 뒤에서 볼프가 밀었고 슈팅은 벗어났다"며 "페널티킥이 주어지지 않았다. VAR 판독도 없었다"고 지적했다. 영국 스카이스포츠 또한 "손흥민이 일대일 기회를 잡았는데 볼프에게 밀렸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경기 도중 전술 변화로 측면 공격수로 뛴 손흥민은 후반 26분 에릭 라멜라와 교체될 때까지 그라운드를 누볐지만 공격 포인트는 기록하지 못했다.

 

[Queen 김원근 기자] 사진 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