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MBC <봄이 오나 봄> 엄지원, 누구와도 찰떡 궁합 이정도면 ‘케미 요정’
MBC <봄이 오나 봄> 엄지원, 누구와도 찰떡 궁합 이정도면 ‘케미 요정’
  • 박유미 기자
  • 승인 2019.03.06 1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MBC ‘봄이 오나 봄’
사진= MBC ‘봄이 오나 봄’

<봄이 오나 봄>의 유쾌함에 엄지원이 특급 케미를 더하면서 보는 재미를 높이고 있다.

MBC 수목드라마 <봄이 오나 봄>(연출 김상호, 극본 이혜선)에서 엄지원이 누구와도 완벽한 호흡을 자랑하며 드라마의 킬링 포인트를 만들어 내고 있다.
 
먼저, 이봄(엄지원 분)과의 꿀케미를 자랑하는 인물은 김보미(이유리 분)다. 방송 시작 전부터 많은 이들의 기대를 모았던 두 사람의 워맨스는 시작 후 폭발적인 반응을 불러일으키며 새로운 女女케미 역사를 써 내려 가고 있다는 평을 받고 있다. 무엇보다 바디 체인지라는 장르 특성상 두 사람의 호흡이 중요한 만큼 맛깔나는 이봄과 김보미의 연기는 드라마를 보는 재미를 톡톡히 해내고 있다.

이어 이봄과는 애틋한 그 무언가, 김보미와는 앙숙 케미를 만들어 내고 있는 이형석(이종혁 분)과의 연기 역시 시청자에게 웃음을 전한다. 뿐만 아니라 남편 박윤철(최병모 분)과의 극 초반 러블리한 멜로 연기를 선보인 이봄은 현재 쇼 윈도우 부부의 극과 극의 모습을 보여주며 통쾌함과 짜릿함을 선사 중이다.

여기에 소속사 대표 방광규(김광규 분)와의 오피스 케미를 허봄삼(안세하 분), 허봄일(김남희 분)과는 티격태격 남매 케미를, 박시원(이서연 분)과는 단짠 모녀 케미를 펼치며 극의 풍성함을 더하고 있다.

이처럼 여러 인물들과 엄지원이 환상의 케미를 만들어 내며 깨알 웃음을 선사하고 있는 가운데, MBC <봄이 오나 봄>은 오늘 밤 10시에 방송된다.

[Queen 박유미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