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ECB 성장률 대폭하향, 뉴욕증시 하락 다우지수 0.78%↓…국제유가 WTI 0.8%↑
ECB 성장률 대폭하향, 뉴욕증시 하락 다우지수 0.78%↓…국제유가 WTI 0.8%↑
  • 이광희 기자
  • 승인 2019.03.08 0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일(현지시간) 뉴욕증시 3대 지수가 하락했다. 유럽중앙은행(ECB)이 성장률 전망을 대폭 하향하고 금리인상을 연기하면서 글로벌 경제 둔화 우려를 높여 증시를 4일 연속 하락으로 이끌었다는 분석이다. 국제유가는 상승마감했다.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0.78% 하락한 2만5473.23으로 거래를 마쳤다. 스탠다드앤푸어스(S&P)500지수는 0.81% 내린 2748.93을 나타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종합지수는 1.13% 밀린7421.46으로 마감했다. 

이날 S&P500 11개 업종 중 10개 업종이 하락했다. 재량소비재주가 1.47% 하락해 가장 부진했다. 금융주도 1.06% 내렸다. 반면에 유틸리티주는 0.26% 상승했다.

ECB는 유럽 경제 부양을 위해 위기 이후 첫 금리인상을 내년으로 미뤘다. 은행들에 대해서는 새로운 저금리 장기 대출 제공을 개시했다. 특히 ECB가 올해 유로존 성장률 전망치를 기존 1.7%에서 1.1%로 대폭 하향 조정하면서 투자 심리를 위축시켰다.

미국과 중국의 무역협상이 막바지 단계인 가운데, 중국 화웨이가 미국 정부를 고소하는 강수를 두면서 양국 협상에 대한 우려도 불거졌다. 화웨이는 전일 미 정부의 자사 제품 사용 금지가 위헌이라며 텍사스 동부 연방 지법에 소송을 냈다.

달러인덱스는 0.85% 상승한 97.6920을 기록했다. 국채수익률 벤치마크인 10년물 국채수익률은 5bp(1bp=0.01%p) 하락한 2.64%를 기록했다.

국제유가는 석유수출국기구(OPEC) 회원국들의 지난달 원유 생산량이 4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하면서 상승 마감했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4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배럴당 44센트(0.8%) 상승한 56.66달러를 기록했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4월물 브렌트유도 배럴당 31센트(0.5%) 오른 66.30달러를 나타냈다.   

OPEC의 지난달 산유량은 일일평균 전월보다 6만배럴 줄어든 3080만배럴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015년 3월 이후 최저 수준이다.

[Queen 이광희 기자] 사진 = 네이버 증권정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