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벤투감독 "한국선수, 훈련장에서의 모습이 실전에 안 나와"
벤투감독 "한국선수, 훈련장에서의 모습이 실전에 안 나와"
  • 김원근 기자
  • 승인 2019.03.11 1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울루 벤투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감독이 11일 오전 경기 파주 NFC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9.3.11
파울루 벤투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감독이 11일 오전 경기 파주 NFC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9.3.11

 

한국축구대표팀의 벤투감독은 한국선수들에 대한 평가에서 훈련장에서 보여주는 프로다운 모습에 충분히 만족하고 있으나 훈련장에서 보여주는 성실함과 즐거움이 실전에서는 잘 안 나오고 있다며 아쉬움을 나타냈다.

벤투 감독은 한국선수들에 대해 전체적으로 '긍정적'인 평가를 내렸다. 선수들 대부분이 장점을 많이 가지고 있지만 그것을 실전에서 끄집어내지 못하고 있는 부분에 대해 아쉬움을 피력했다. 물론, 그렇게 할 수 있도록 돕는 것이 자신의 몫이라고 책임감도 강조했다.

벤투 축구대표팀 감독이 11일 오전 11시 파주 NFC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3월 A매치 2연전 소집 명단을 발표했다. 축구대표팀은 오는 22일 오후 8시 울산문수경기장에서 볼리비아와, 나흘 뒤인 26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콜롬비아와 평가전을 갖는다.

8강에서 중도하차한 아시안컵 이후 새 출발하는 무대라 소집 면면에 관심이 향했는데, 벤투 감독은 기존 주축들 속에 새로운 얼굴을 가미시키며 '안정 속 변화'를 꾀했다. 벤투 감독 부임 후 지속적으로 호출되고 있는 손흥민, 김영권, 정우영, 이재성, 황인범, 황의조 등은 다시 이름을 올렸다. 이들이 중심을 잡는 역할을 맡으며 여기에 백승호, 이강인 등 젊은 피가 수혈됐고 부상에서 회복한 권창훈도 오랜만에 대표팀에 합류한다.

한국 선수들과 반년 이상 함께 했던 소감 혹은 평가에 대해 묻자 그는 먼저 "기본적으로 한국 선수들은 기술이 좋다. 여기에 무언가를 배우려는 의지도 강하고 또 그것을 빠르게 흡수한다. 이해력이 좋기 때문"이라면서 "전체적으로 만족하고 있다. 훈련하는 자세는 물론 훈련장 외에서도 프로다운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고 칭찬을 이어갔다.

좋은 모습들이 많아 아쉬움도 컸다. 벤투 감독은 "축구를 조금 더 즐기면서 했으면 좋겠다. 선수들 모두 자신들 스스로 스트레스를 받는 것 같다"고 진단했다. 그는 "자신들을 억누르고 있는 부담 때문에 가지고 있는 능력을 발휘하지 못하고 있다"면서 "부담을 갖는 것에 그치지 말고 그것을 넘어 즐겨야한다. 그래야 자신들이 가지고 있는 장점을 극대화할 수 있다"고 조언했다. 벤투 감독은 "선수들을 살펴보면, 훈련 때는 항상 좋은데 그 훈련장에서의 모습이나 즐거운 분위기가 실전에서는 나오지 않고 있다"고 첨언했다.

유럽에서 생활한 벤투로서는 이해하기 힘든 모습이기도 한데, 마냥 선수들에게만 맡기지는 않을 생각이다. 벤투 감독은 "선수들이 그런 모습을 어떻게 극복할 수 있을지 고민 중이다. 그렇게 돕는 것이 그것이 내 과제"라고 덧붙였다.

 

[Queen 김원근 기자] 사진 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