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막다른 골목의 추억> 요시모토 바나나, 다나카 슌스케 내한 확정
<막다른 골목의 추억> 요시모토 바나나, 다나카 슌스케 내한 확정
  • 박유미 기자
  • 승인 2019.03.13 1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왼쪽부터 배우 최수영, 작가 요시모토 바나나, 배우 다나카 슌스케
왼쪽부터 배우 최수영, 작가 요시모토 바나나, 배우 다나카 슌스케

<막다른 골목의 추억> 원작자인 요시모토 바나나는 오는 3월 24일부터 26일까지 한국에 머무르면서 <막다른 골목의 추억> 개봉 전 기자간담회와 무대인사, 시네마톡에 참여할 예정이다. 최수영과 함께 주연을 맡은 일본 배우 다나카 슌스케도 25일 한국을 찾아, 기자간담회 및 무대인사에 참여한다.

전 세계에 많은 팬들을 가지고 있는 요시모토 바나나는 그녀의 작품들 중 <키친>, <아르헨티나 할머니>, <바다의 뚜껑> 등이 영화화된 바 있다. 바나나가 가장 사랑하는 소설인 ‘막다른 골목의 추억’은 “지금까지 내가 쓴 작품 중에서 가장 좋아하는 이야기다. 이 이야기를 쓸 수 있었기에 소설가가 되어서 다행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힐 정도로 바나나의 애정이 깊은 작품이다. 이번 바나나의 내한이 더욱 기대된다. 

<막다른 골목의 추억>의 니시야마 역으로 첫 주연을 맡은 배우 다나카 슌스케는 ‘보이즈 앤드 맨(BOYS AND MEN)’의 일원으로 노래, 댄스, 연기, 뮤지컬 등 다양한 장르를 아우르는 만능 엔터테이너로 활동하고 있다. 지난 해 부산국제영화제 이후 <막다른 골목의 추억> 개봉을 맞아 다시  한번 한국에 찾아온다.
 
요시모토 바나나와 다나카 슌스케의 내한으로 더욱 기대감을 모으고 있는 영화 <막다른 골목의 추억>은 4월 4일 관객들을 만날 예정이다.

[Queen 박유미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