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신축 오피스텔 수익률 낮아 ··· 분양가 높고 월세는 비슷해
신축 오피스텔 수익률 낮아 ··· 분양가 높고 월세는 비슷해
  • 김원근 기자
  • 승인 2019.03.18 1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019년 1월, 2월 거래된 오피스텔 중 매매, 보증금, 월세 모두 있는 단지 대상임- 임대수익률 = (월세*12)/(매매-보증금)- 자료 : 국토교통부 오피스텔 실거래가
1. 2019년 1월, 2월 거래된 오피스텔 중 매매, 보증금, 월세 모두 있는 단지 대상임 2. 임대수익률 = (월세*12)/(매매 - 보증금) 3. 자료 : 국토교통부 오피스텔 실거래가

 

신축 오피스텔이 분양가는 높지만, 임대료는 기존 상품과 비슷해 수익률이 기존 상품보다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18일 직방이 올해 1∼2월 국토교통부 실거래가를 분석한 결과, 서울에서 2017년 후에 준공(입주 약 2년 차)한 오피스텔 임대수익률은 3.89%였다. 2017년 이전에 들어선 오피스텔 수익률(4.35%)보다 낮다.

수도권에서도 비슷한 분위기다. 경기도는 신축과 기존 오피스텔 임대수익률이 각각 3.83%, 4.67%였다. 인천은 4.18%, 4.79%로 조사됐다.

신축 오피스텔은 매매가격이 상대적으로 높다. 반면 월세는 임차인이 부담할 수 있는 월세에 마지노선이 있어 높게 유지하기 어렵다. 수익률이 낮은 배경이다. 올해 들어 2월까지 거래된 신축 오피스텔의 전용면적 3.3㎡당 매매가격은 약 921만원이다. 반면 2년 차 이상 매매가격은 약 680만원으로 신축 대비 241만원 비싸다. 월세는 5000원 차이에 불과하다.

직방 관계자는 "공급과잉 지역에선 공실 우려로 월세에 한계가 있다"며 "신축 오피스텔이 임차인을 모을 장점이 없다면 수익률 차이는 더 벌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Queen 김원근 기자] 사진 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