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인간극장’ 강정순·강금순 부부 “누가 뭐래도 내 삶 주인공은 나”
‘인간극장’ 강정순·강금순 부부 “누가 뭐래도 내 삶 주인공은 나”
  • 이주영 기자
  • 승인 2019.03.20 0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S 1TV 휴먼다큐 미니시리즈 ‘인간극장-내 멋대로 산다’
KBS 1TV 휴먼다큐 미니시리즈 ‘인간극장-내 멋대로 산다’

전기도 들어오지 않아 태양광 발전을 하고, 상수도 시설도 갖추어져 있지 않아 지하수를 쓴다. 눈이라도 오면 발길이 꽁꽁 묶이는 ‘불편하기 짝이 없는’ 곳. 하지만 사람들과 부대끼는 것이 힘든 이에겐 산골 생활이 고생이 아니고 살고 싶은 대로 삶을 꾸려가는 방식되기도 한다.

전라남도 영광군 불갑면 산속에서 남편은 바이올린 같은 현악기를 만들고 아내는 도자기를 빚는 강정순(50), 강금선(55) 부부. KBS 1TV 휴먼다큐 미니시리즈 ‘인간극장-내 멋대로 산다’ (연출 고명현, 글 정수연, 취재작가 장수영) 5부작 중 3번째 편이 20일 오전 방송된다.

세상 사람 누가 뭐라고 해도 내 삶의 주인공은 나라는 두 사람, 그래서 내 멋대로 살아간다는 이들의 삶을 통해 잘 산다는 것, 충만하게 산다는 것의 의미를 다시 생각해본다.

# 그 남자 이야기

비포장도로를 달리다 보면 만나게 되는 집 한 채 전남 영광의 산속에는 강정순, 강금선 부부가 산다.

정순 씨는 대학에서 금속공학을 전공한 후 기업에 취직했지만 매일 다람쥐 쳇바퀴처럼 돌아가는 일상에 하루하루 지쳐갔다. 내성적이어서 사람들과 부대끼며 관계를 맺는 일이 유난히 버거웠기에 직장생활은 더 힘들었다. 때마침 IMF 한파가 찾아오면서 직장을 더 다닐 수 없게 되자, 그는 다른 직장을 찾아 나서는 대신 ‘내가 원하는 것은 과연 무엇인가’를 자신에게 물었고 곧 답을 찾았다.

음악을 좋아했던 그는 현악기 만드는 공부를 하려고 영국으로 떠났다. 나이 서른이 넘어서였다. 나이 들어 고생하는 부모님께 손 벌리는 게 죄송해서 식당에서 아르바이트해가며 4년의 유학 생활을 마쳤다.

‘이제 악기 만드는 일을 하며 살아야지’ 생각했지만, 현실은 녹록지 않았다. 악기를 만들어도 팔 곳이 없었다. 그때 정순 씨는 자신에게 잘 맞는 일이 무엇인지 고민했고, 시골에 가서 농사지으며 살자는 결심을 하게 된다.

# 그 여자 이야기

금선 씨가 정순 씨를 만난 곳은 귀농학교였다. 농촌에 정착하는 방법과 농사짓는 법을 가르쳐주는 곳에서 두 사람은 자신의 미래를 설계했다.

전남 영광이 고향인 금선 씨는 고등학교를 졸업한 후 서울로 올라가 골프장과 콘도 등에서 관리직으로 일했다. 정순 씨처럼 금선 씨도 직장생활이 쉽지 않았다. 말수가 적고 혼자 있고 싶어 하는 그녀에게 고객들을 상대해야 하는 그 일은 잘 맞지 않았다.

서로 닮은 점이 많았던 두 사람은 서로에게 호감을 느꼈고 만난 지 채 1년도 되지 않아 부부의 인연을 맺었다. 하지만 마땅히 살 곳이 없어 정착비용을 마련하기 위해 또 고달픈 생활을 해야 했다. 정순 씨는 악기를 수리하고, 학원에서 아이들을 가르쳤으며 금선 씨는 식당일을 하며 집 지을 돈을 모았다. 드디어 산골에 두 사람만의 터전을 마련한 후, 금선 씨는 하고 싶었던 일을 찾았다. 흙과 친구 하며 놀며 그녀는 도예가로서 새 인생을 시작했다.

# 삶이 다 똑같을 필요가 있나요?

두 사람의 보금자리, 산속의 아담한 집은 겉만 보면 낭만적으로 보인다. 하지만 그 속으로 들어가 보면 문명의 혜택을 덜 누리는 곳이다. 전기가 들어오지 않아 태양광 발전을 해서 쓰기 때문에 전기 소모가 많은 전자제품은 아예 쓰지 않는다. 그 흔한 텔레비전도 없다. 또 수돗물도 나오지 않아 지하수를 끌어다 쓴다. 사람들이 사는 곳까지는 한참을 나가야 하니, 고립 아닌 고립의 생활을 하는 셈…. 조금이라도 편하게 살고 싶어 하는 이들에겐 이해가 안 가고 ‘사서 하는 고생’이라고 여겨질지도 모른다.

하지만 두 사람은 이곳에서 마음의 평안을 찾았다. 정순 씨는 현악기를 만들고, 금선 씨는 도자기를 빚으며 ‘해야만 하는 일’이 아닌 ‘하고 싶은 일’을 하며 살아간다. 마음은 더없이 여유롭고 평화롭지만 그걸 위해 감수해야 할 것도 있다. 악기와 도자기를 팔아서는 먹고 살 수 없어 정순 씨는 매일 자동차 정비공장에 나가 기름때 묻히며 일을 한다. 금선 씨도 내키지 않는 일을 한다.

자신이 만든 도자기를 들고 나가 파는 일…. 풍요를 좇아 사는 이들과는 다른 삶을 사는 부부, 내 멋대로 사는 이들의 모습을 보며 ‘어떻게 사는 게 행복한가?’라는 물음을 다시 한번 던져 본다.

20일 ‘인간극장-내 멋대로 산다’ 3부에서는 정순씨의 부모님이 산골을 찾는 모습이 그려진다.

악기를 만드는 자녀의 공부를 위해서 20년 전 미국으로 이민, 뒷바라지를 해주셨던 정순씨의 부모님. 처음엔 반대했던 부부의 산골생활이었지만 모든 욕심을 내려놓자 부부의 삶이 이해된다.

한편, 재벌을 마친 완성된 도자기를 찾으러 온 금선씨는 긴장한 모습이 역력하다. 돌아온 집에서는 가마집에 대한 금선씨의 재촉이 이어지는데 정순씨, 바이올린 작업을 할 때와는 사뭇 다르다. 보다 못한 금선씨는 직접 삽을 들고 자리를 나서는데….

KBS 1TV ‘인간극장’은 매주 월~금 오전 7시 50분에 방송된다.

[Queen 이주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