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닥터프리즈너’ 첫방…‘이재환 역’ 박은석 첫회부터 미친 존재감
‘닥터프리즈너’ 첫방…‘이재환 역’ 박은석 첫회부터 미친 존재감
  • 이주영 기자
  • 승인 2019.03.21 0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일 첫방송된 KBS 2TV 새 수목드라마 ‘닥터 프리즈너’에서 박은석(이재환 역)이 첫화부터 미친 존재감으로 화면을 압도했다. / KBS 2TV ‘닥터 프리즈너’ 캡처
20일 첫방송된 KBS 2TV 새 수목드라마 ‘닥터 프리즈너’에서 박은석(이재환 역)이 첫화부터 미친 존재감으로 화면을 압도했다. / KBS 2TV ‘닥터 프리즈너’ 캡처

‘닥터프리즈너’ 박은석의 미친 캐릭터가 첫화부터 화면을 압도했다.

20일 첫방송된 KBS 2TV 새 수목드라마 ‘닥터 프리즈너’에서 압도적 열연을 펼친 박은석이 강렬한 등장과 함께 심상치 않은 존재감을 남겨 주목받고 있다.

극중 태강그룹 둘째아들 이재환으로 분한 박은석은 극강의 안하무인 재벌2세의 모습을 적나라하게 그리며 미친 캐릭터, 문제적 인물의 등장을 알렸다.

이재환의 악행으로 시작된 나이제(남궁민 분)와의 악연이 엔딩까지 이어지며 흥미로운 전개를 이끈 가운데, 박은석은 폭주와 난동, 갑질 등 통제불가 광폭하는 모습을 통해 자극적∙충격적인 매 장면을 위화감 없이 극에 녹이며 캐릭터와 서사에 힘을 실었다.

또한 이재환의 일촉즉발의 품행과 광기어린 눈빛까지 존재만으로도 불안하고, 긴장되는 위협적 아우라를 완성시키며 박은석 만의 차별화 된 악역 캐릭터를 탄생시켜 단숨에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첫화 전개의 핵심으로 쉴 틈없이 속도감있는 몰입도를 끌어올린 장본인으로 향후 전개에서 역시 어떤 키플레이어로 활약할 지 관심과 이목이 집중된 상태.

등장만으로 폭발적인 흡인력을 입증한 박은석이 내로라 하는 배우들 사이 그만의 개성과 특색있는 연기가 어떤 재미와 활약을 가져올 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닥터프리즈너’는 매주 수목 밤 10시 만나볼 수 있다.

[Queen 이주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