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눈이 부시게> 김광식-우현, 종영소감 “행복하고 영광스러운 시간”
<눈이 부시게> 김광식-우현, 종영소감 “행복하고 영광스러운 시간”
  • 박유미 기자
  • 승인 2019.03.21 0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왼쪽부터 김광식, 우현/ 사진제공=디모스트엔터테인먼트
왼쪽부터 김광식, 우현/ 사진제공=디모스트엔터테인먼트

배우 김광식과 우현이 JTBC <눈이부시게> 종영 소감을 전했다.

19일 종영한 JTBC <눈이 부시게>에서 홍보관의 실장 병수 역(김광식 분)과 노벤져스 멤버 우현 역(우현 분)으로 열연한 배우 김광식과 우현이 종영 소감을 공개했다.

먼저 김광식은 극중 홍보관의 실장 병수로 분해 때로는 주인공들과 갈등을 빚고 때로는 웃음을 선사하며 독보적인 캐릭터와 안정된 연기력으로 감초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김광식은 소속사를 통해 "'눈이 부시게'의 최고의 스텝진, 최고의 배우들과 함께 할 수 있어 더 없는 영광이었다"며 소감을 전했다.

이어 "특히 촬영 현장을 빠르고 정확하게 지휘하면서도 항상 즐거운 분위기를 낼 수 있도록 이끌어 주신 김석윤 감독님의 용병술에 놀라웠고 감사했다. 감독님 덕분에 각자 맡은 포지션에서 최선을 다할 수 있었다. 그리고 <눈이 부시게>를 시청해주신 시청자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 드린다"고 덧붙였다.

또한 극중 홍보관의 '노벤져스' 멤버 우현은 혜자를 쫓아다니는 직진남이자 의리남으로 매회 극에 활력을 불어넣으며 시청자들에게 유쾌한 웃음을 선사했다.

우현은 "극중 ‘노벤져스’의 막내로 선생님들 앞에서 긴장하기도 했지만, 즐거운 현장 분위기 덕분에 힘내서 촬영할 수 있었다. 그동안 <눈이 부시게>에서 함께 고생한 배우, 스텝분들에게 감사드린다. 의미 있는 작품에 참여할 수 있어 행복했다"고 밝혔다.

한편 <눈이 부시게>는 주어진 시간을 다 써보지도 못하고 잃어버린 여자와 누구보다 찬란한 순간을 스스로 내던지고 무기력한 삶을 사는 남자, 같은 시간 속에 있지만 서로 다른 시간을 살아가는 두 남녀의 시간 이탈 판타지 로맨스로 김혜자, 한지민, 남주혁, 안내상, 우현, 김광식, 정영숙 등이 출연했다.

[Queen 박유미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