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미세먼지 측정도 '드론'으로…국토부 "공공 분야 드론 인력 키울 것"
미세먼지 측정도 '드론'으로…국토부 "공공 분야 드론 인력 키울 것"
  • 전해영 기자
  • 승인 2019.03.25 1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앞으로 공공 분야에 미세먼지 측정 등 드론을 운용하는 인력의 능력이 향상될 것으로 보인다. 

국토교통부와 한국교통안전공단은 공공분야 드론 활용도를 제고하기 위한 ‘2019년도 공공분야 드론 조종인력 양성사업’을 착수한다고 밝혔다.

국토부는 사업용 드론시장의 초기수요를 국방·치안·환경·안전·측량 등 다양한 공공분야에서 2021년까지 4천대 수준으로 관리하고 있다.

그러나 드론 조종이 어렵거나 획득한 영상을 가공하려 해도 전문성 부족으로 업무에 즉시 사용하기에 어려움이 있었다.

이에 국토부는 현장에서 업무에 드론을 활용할 때 요구되는 능력에 알맞게 교육과정을 개발, 실시하는 일종의 신산업 특화 직무교육을 실시했다.

임무특화 교육은 전통적인 공공업무와 드론이라는 다재다능한 업무수단 간 융합을 통해 효과적·효율적으로 업무목적을 달성할 수 있도록 하는데 목표를 두고 있다.

기본소양인 드론 비행조종교육을 우선 실시하고, 조종능력을 갖춘 대상자에 대해 소프트웨어(S/W) 조작 등 고도화된 업무능력을 배양하는 임무특화교육을 추가로 실시한다.

임무특화교육 과정은 교육대상 기관의 소속직원(업무전문가), 드론 전문교육기관의 비행전문가, 교통안전공단의 교육전문가 등의 다양한 참여를 통해 개발될 예정이다.

지난해 소방·경찰·해경·국토조사 등 4개 분야의 임무특화 교육과정을 개발해 100여 명에 대해 교육을 실시했다면, 올해는 국가기관·지자체·공공기관의 교육수요가 급증함에 따라 교육분야는 2배 수준인 10개로 확대, 교육대상 인력도 3배 수준인 300여 명으로 확대하는 등 교육을 대폭 확대해 실시할 계획이다.

특히 미세먼지 측정 등 국민적 기대감을 안고 있는 환경분야를 비롯한 교통·산림·농업분야 등이 올해 처음으로 임무특화교육을 실시할 예정이다고 국토부는 전했다.

[Queen 전해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