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세월호 생존자 17명, 성금 4250만원 기부 ··· 청소년 안전 위해 써달라
세월호 생존자 17명, 성금 4250만원 기부 ··· 청소년 안전 위해 써달라
  • 김원근 기자
  • 승인 2019.03.27 14: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7일 오전 서울 중구 사랑의열매 회관에서 세월호 참사 생존자 17명이 성금 총 4250만원을 사랑의열매에 전달했다.(사회복지공동모금회 사랑의열매 제공)
27일 오전 서울 중구 사랑의열매 회관에서 세월호 참사 생존자 17명이 성금 총 4250만원을 사랑의열매에 전달했다.(사회복지공동모금회 사랑의열매 제공)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사랑의열매는 세월호 참사 당시 단원고 학생 14명과 일반인 3명 등 생존자 17명이 "청소년의 생명과 안전을 위해 써 달라"며 1인당 250만원씩 총 4250만원을 기부했다고 27일 밝혔다.

생존학생학부모대표 등 부모 3명과 생존자 5명은 이날 오전 서울 중구 사랑의열매 회관을 찾아 성금을 전달했다. 해당 성금은 학교 밖 청소년의 건강과 안전을 위한 진로·교육 등에 사용된다. 우울감으로 어려움을 겪는 청소년 대상 상담서비스에도 쓰일 예정이다.

박윤수 4.16세월호가족협의회 생존학생학부모대표는 "안전 관련 사업이 많이 진행되고 있지만 아직도 안전 사각지대에 놓인 청소년들이 많다'며 "그런 상황에 처해 있는 청소년들이 안전한 울타리 안에서 성장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김연순 사랑의열매 사무총장은 "그간 힘든 시간을 보냈을 생존자들 용기에 감사드린다"며 "뜻깊은 성금은 청소년의 생명과 안전을 위한 지원 사업에 소중하게 사용하겠다"고 전했다.

 

[Queen 김원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