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닥터 프리즈너> 남궁민, 감정 연기 대폭발…다크히어로의 탄생
<닥터 프리즈너> 남궁민, 감정 연기 대폭발…다크히어로의 탄생
  • 박유미 기자
  • 승인 2019.04.05 0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KBS 2TV ‘닥터 프리즈너’ 방송 화면 캡처
사진 : KBS 2TV ‘닥터 프리즈너’ 방송 화면 캡처

<닥터 프리즈너> 남궁민의 감정 연기가 폭발했다.

지난 4일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닥터 프리즈너>에서는 선민식(김병철 분)과의 싸움에서 이성을 잃은 채 폭주하는 나이제(남궁민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 가운데 남궁민은 냉정함을 넘은 싸늘함은 물론, 눈물을 자극하는 오열, 분노가 폭발한 광기 어린 모습까지 완벽하게 소화하며 믿고 배우임을 증명했다.

김석우(이주승 분)의 구속 집행정지 임검을 앞두고 나이제는 치밀한 작전을 실행했다. 윌슨병을 위해 일부로 몸을 망가트리는 것은 물론, 마지막 걸림돌이 될 수 있는 브레인 MRI 검사에 미리 손을 써뒀다.

하지만 특유의 태연함과 천재성으로 윌슨병 판정을 받은 듯 보였던 나이제의 노력이 무너졌다. 모든 상황을 관망하던 선민식의 방해로 인해 김석우가 재검을 받게 된 것. 이 사실을 알고 분노한 김석우는 한소금(권나라 분)에게 치명상을 입혀 안방극장에 충격을 안겼다.

한소금이 다치는 모습을 눈앞에서 목격한 나이제는 한소금을 구하기 위해 재빠르게 움직였다. 다급한 눈빛, 표정과는 다르게 응급처치 방법을 지시하는 그의 차분한 말투에서 긴박함과 냉철함까지 엿볼 수 있었다.

그 누구보다 냉정하고 여유로웠던 나이제의 모습은 온데간데없었다. 한소금이 수술에 들어가자 초점 없는 눈빛으로 멍하니 수술실만 바라보는가 하면, 오민정의 부름조차 들리지 않는 듯 혼이 나간 모습으로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후 피투성이가 된 채 차를 몰고 나이제가 도착한 곳은 바로 교도소 의료 과장실. 금방이라도 분노를 폭발 시킬 듯 하던 나이제는 “내가 이길 수밖에 없는 이유가 뭔지 아냐. 난 이기기 위해 내 손에 피를 묻힌다”며 그 어느 때보다 서늘하고도 침착한 모습으로 선민식에게 경고했다.

특히, “내 손에 피 안 묻히고 이길 수 있는 싸움은 없다”, “소중한 사람이 한순간에 사라지는 기분을 아냐. 난 그들을 잡기 위해 다 내려놨다”며 눈물을 글썽였다. 자신이 지키지 못한 소중한 사람들을 떠올리는 그의 모습에선 많은 것을 포기했을 나이제의 감정이 고스란히 안방극장에 전해지며 보는 이들의 눈물샘을 자극했다.

이처럼 남궁민은 다크 히어로로 살아가는 나이제의 모습을 특유의 깊은 연기 내공으로 그려내고 있다. 그가 앞으로 보여줄 활약에 대한 기대가 모인다.

[Queen 박유미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