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막돼먹은 영애씨17’ 이승준, 공감×감동 다 잡다…눈물의 명품엔딩
‘막돼먹은 영애씨17’ 이승준, 공감×감동 다 잡다…눈물의 명품엔딩
  • 이주영 기자
  • 승인 2019.04.06 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막돼먹은 영애씨17’ 이승준의 눈물엔딩이 깊은 여운을 남기며 호평을 얻고 있다.

tvN 불금시리즈 ‘막돼먹은 영애씨17’에서 육아휴직을 내고 영애(김현숙 분)의 내조와 본격 육아를 선언한 승준.

5일 방송된 9화에서는 승준의 회사가 구조조정에 들어가고 승준과 같은 휴직자들이 정리해고 대상으로 꼽힌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그 사이 재직 중 업무를 전담했던 중국 바이어의 방문에 육아를 잠시 내려두고 ‘이실장모드’로 나선 승준의 모습이 그려졌다.

막상 해당 컨퍼런스 업무는 후배가 참석하기로 되어있었고, 승준은 바이어의 와이프와 딸 가이드를 담당하게 된 상황과 마주했다. 부탁들을 늘어놓는 바이어 가족을 감당하느라 하루종일 동분서주하는 승준의 모습이 우리네 사회생활을 절로 떠오르게 하며 짠내 유발, 현실적인 공감을 자아냈다.

이어 영애와 서로의 피로를 감춘 채 들어선 집에는 영애의 부모님이 승준의 돌아가신 아버지 생신상을 대신 차려놓으셨고, 이를 잊은 채 고단한 하루를 보낸 승준은 먹먹함에 말을 잇지 못하는 모습이었다.

결국 절을 올리며 그대로 주저 앉아 눈물을 참지 못했고 이는 시청자들의 눈물샘을 제대로 자극, 가슴 뭉클한 감동을 통해 부모님, 그리고 가족의 의미를 다시 한 번 상기하게 했다.

남성의 육아휴직이나 부당한 업무와 같이 사회적 소재를 풀어냄과 동시에 일에 치이고 생활이 바빠 중요한 무언가를 잊기도 하는 현실적 애환을 담아내며 공감부터 감동까지 다잡은 이승준의 연기가 몰입도를 끌어올리며 깊은 여운을 남겼다.

늘 서툴고 철없어도 밝고 긍정적인 모습만 보여준 극중 승준의 이면에 시청자들 역시 뜨거운 호응을 보내고 있다.

[Queen 이주영 기자] tvN ‘막돼먹은 영애씨17’ 캡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